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대선후보 '추경 긴급회동' 제안… 野 "할 얘기 없다"거절

이재명 "야당 제안한 35조원 규모 추경 편성에 100% 공감"국민의힘은 부정적… "이미 할 이야기 다했어, 제안 진정성 의심"

입력 2022-01-21 16:12 | 수정 2022-01-21 16:12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코로나19 긴급지원금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을 35조원 규모로 확대하기 위해 대선후보들 간 회동을 제안했다.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1차 추경 예산안 규모를 14조원으로 의결한 직후다.  

이재명 "국민의힘, 정부가 수용 어려운 조건 달아"

이 후보는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면서도 "다만 (국민의힘이) 여기에 또 조건을 붙였다. '지출 예산 구조조정을 통해'라고 단서를 붙였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결국은 (국민의힘이) 정부가 수용하기 어려운 조건을 달아서 사실상 35조원 추경 확대를 못하게 하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른 해결책으로 이 후보는 각 정당 대선후보 간 회담을 제의했다.

"정부가 부담을 갖지 않고 차기 정부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하자"고 제안한 이 후보는 "하반기 예산 집행 권한을 가질 후보들이 책임지는 조건으로 사업예산 조정으로 35조원 추경 재원을 마련하자. 명확한 다자회동과 합의에 의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에게는 "전에도 50조원 지원 얘기하고 나중에는 당선되고 하겠다고 뒤로 뺐는데 이번에는 그렇게 하지 않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2022년 1차 추경 예산안을 의결했다.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추경안은 14조원 규모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320만 소기업에 3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는 24일 해당 추경안을 국회로 보낸다. 

이 후보는 국회로 보내지는 추경안을 35조원 규모로 조정하기 위해 차기 집권 정부가 예산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예산을 확보하자는 제안을 한 셈이다.

국민의힘 사실상 거부…정의당 환영

정의당은 즉각 환영 의사를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모든 대선후보 간 회동으로 (손실 보상을 위한) 정치적 합의를 만들자는 이 후보의 제안을 환영한다"며 "심상정 후보는 일관되게 코로나 피해 당사자의 손실 보상을 최우선에 두는 과감한 재정 투입을 주장해왔다. 조건 없이 만나서 대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측은 이재명 후보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이미 추경과 관련한 예산 규모와 사용처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했다는 것이다. 윤설열 후보는 "저는 이미 할 애기를 다했다"며 "(코로나19 피해 지원) 50조원과 관련한 이야기는 이미 지난해 8월부터 어떻게 사용하겠다는 말까지 다 했다"며 "정부의 14조원 추경은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이미 다 발표했는데 뭘 논의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경안을 국회로 보냈으니 양당 원내 지도부가 의논하는 것이 순서다"라며 "실효적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식의 행동은 국민들께서 진정성 있는 것으로 보실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