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文 "4차 접종, 빨리 결론내라"

靑 수보회의서 "오미크론 확산은 시간 문제"… 방역패스 언급은 없어

입력 2022-01-10 17:46 | 수정 2022-01-10 18:02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보건당국에 "단계적으로 4차 접종을 할 것인지를 빠르게 결론 내려 달라"고 주문했다. 오미크론의 강한 전파력으로 인한 대유행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의 필요성을 보건당국이 신속히 판단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오미크론 확산을 줄이거나 위중증 및 사망자 비율을 낮추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 접종이라는 사실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의 설연휴 확산을 경계하며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일일 확진자 수가 각각 100만 명을 넘을 정도로 최악의 확산을 겪고, 이웃 일본에서도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4차 접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산을 '마지막 고비'라고 칭하면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기 전에 50대 이하에 대한 3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며 "소아·청소년의 백신 접종을 확대할 것인지도 빠르게 결론 내려 달라"고 말했다.

'먹는 치료제' 도입과 관련 문 대통령은 "이번 주부터 사용할 계획"이라며 "다른 나라보다 상당히 빠르게 도입하는 것이다. 나라마다 상황이 다르고, 우리가 비교적 먼저 사용하게 되는 만큼, 투여 대상 범위의 선정이나 증상발현 초기의 빠른 전달과 투약 체계 등 가장 효율적인 사용방안을 마련하는 데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먹는 치료제'는 최근 정부가 구매 계약을 마친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또는 머크앤컴퍼니의 '몰누피라비르'로 예상된다.

정부는 화이자 76만2000명분, 머크앤컴퍼니 24만2000명분 등 총 100만4000명분의 '먹는 치료제' 구매 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