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동규, 압수수색 앞두고… '이재명 분신' 김용과 집중 통화했다

유동규-김용 6차례, 유동규-정진상 8차례 통화… 흔적 안 남기려 '페이스타임' 이용김용 "화천대유 게이트 사실 확인 위해 당사자와 통화했다" 입장문유동규·김만배·남욱 같은 날 새 휴대폰 개통… 그날 이재명 "대장동은 공익사업" 주장

입력 2022-01-04 12:35 | 수정 2022-01-04 15:30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해 10월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 및 김용 총괄부본부장과 수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실장이 유 전 본부장과 통화한 사실은 이미 밝혀졌지만, 이 후보의 또 다른 최측근인 김용 부본부장까지 구체적 통화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유 전 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경위를 묻기 위한 것이었다며 통화 사실을 인정했다.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김용, 유동규와 수차례 통화

4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검찰과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그가 정 부실장 및 김 부본부장과 지난해 9월 10여 차례 통화를 시도한 정황을 발견했다. 정 부실장과 김 부본부장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이던 시절부터 인연을 맺은 핵심 측근이다.

정 부실장은 또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 정책실장을 지내며 최소 9개의 공문에 서명했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2015년 2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에게 사퇴를 압박할 당시에도 정 부실장 이름이 수차례 언급된 바 있다.

김 부본부장은 성남시의원을 거쳐 2018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경기도 대변인을 지냈다. 이 후보는 김 부본부장을 "나의 분신"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동규, 압수수색 당일과 직전 정진상·김용과 연락 집중

유 전 본부장은 지난해 9월14일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해 검찰의 압수수색 당일인 9월29일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 휴대전화에는 30여 명의 연락처만 저장돼 있었으며, 유 전 본부장은 이 기간 총 200회 정도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에는 정 부실장과 김 부본부장 외에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투자사업팀장이었던 정민용 변호사 등 공사 관계자 약 10명의 연락처가 저장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던 최재경 전 민정수석과 박관천 전 행정관의 번호도 저장돼 있었다.

유 전 본부장은 압수수색 당일인 지난해 9월29일과 그 직전에 정 부실장, 김 부본부장과 집중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지기 전 마지막으로 통화한 정 부실장은 압수수색 전날부터 당일까지 총 8차례 통화를 시도했다.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9월28일 오후 8시쯤 전화한 것을 제외하면 모두 정 부실장이 먼저 연락했다. 마지막 통화는 지난해 9월29일 오전 8시쯤부터 7분30초 정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상·김용-유동규, 흔적 안 남는 '페이스타임' 사용해 연락

한국일보에 따르면, 김 부본부장 역시 포렌식 결과 유 전 본부장과 여섯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24일 네 차례 총 10분 남짓, 28일 두 차례 영상통화로 5분 남짓 연락했다.

정 부실장과 김 부본부장이 유 전 본부장과 주로 아이폰 영상통화 '페이스타임'을 사용해 연락한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과 경찰은 유씨가 통화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통신사에 통화 내역이 남지 않는 '페이스타임' 기능을 사용한 것으로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 부본부장은 4일 성명을 내고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사실 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본부장은 그러면서 "수사기록 유출이 사실일 경우 검찰의 선거 개입 시도가 명백하므로 선대위 차원의 감찰 요구를 검토하겠다"며 "수사기관만이 알 수 있는 자료를 부재중 전화까지 포함해 통화 횟수 부풀리기로 유출한 경위를 수사당국은 명백히 밝히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유동규·김만배·남욱, 지난해 9월14일 모두 휴대전화 새로 개통

정 부실장은 지난해 11월4일 성명을 내고 통화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정 부실장은 "유 전 본부장에게 잘못이 있다면 감추지 말 것과, 충실히 수사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면서 "(정영학) 녹취록이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에서 평소 알던 유동규 전 직무대리의 모습과 너무나 달라 직접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유 전 본부장을 비롯한 '대장동 3인방'은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에 따른 검찰 수사를 앞둔 지난해 9월14일 휴대전화를 모두 새로 개통했다. 

정영학 회계사를 제외하고 대장동 관련 혐의를 부인하던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이 같은 날 휴대전화를 새로 개통한 것이다. 증거를 인멸하려 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같은 날 이 후보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은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