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호남 현역' 이용호 국민의힘 전격 입당… 윤석열 "천군만마 얻었다"

윤석열 "지역감정 타파 중요한 계기… 대선 앞두고 천군만마 얻어 기뻐"김종인, 공동선대위원장직도 깜짝 제안…"호남지역 민심 변화 기대"이용호 "정권교체 원하는 게 민심… 힘들고 험해도 옳은 길이라 믿어"

입력 2021-12-07 16:33 | 수정 2021-12-07 16:38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용호 의원에게 빨간 목도리를 둘러주고 있다.ⓒ뉴데일리(사진=공동취재단)

호남 현역 의원인 이용호 무소속 의원(재선, 남원-순창-임실)이 7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입당 즉시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의 호남 지지세 확대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 의원의 용기 있는 결단을 감사드리고 환영한다"며 "우리가 지역감정을 타파하고 한국정치 발전과 우리 당의 지지기반을 확대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대선을 앞두고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했다가 7개월여 만에 "민주당 내 계파주의, 기득권정치, 지역패권주의 때문에 제 복당 문제가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며 철회했다. 이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비(非) 민주당 후보로는 유일하게 호남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15일 이 의원과 비공개 회동을 통해 선대위 합류를 제안한 바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화문 한 식당에서 이 의원과 조찬을 하며 입당을 설득했고, 이 의원이 오후에 결심하며 전격적으로 입당이 이뤄졌다.

이 의원 입당식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권성동 사무총장,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 등 선대위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 상임선대위원장은 이 의원에게 당 점퍼를 입혀 주고 윤 후보는 국민의힘 상징인 빨간 목도리를 둘러 줬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이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함으로써 호남 지역 민심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의원이 대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서 호남 지역 득표율 올라갈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입당식에서 이 의원에게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요청했고 이 의원은 곧바로 수락했다.

이 의원은 "제 정치적 거취를 놓고 숙고했는데 두 갈래 길에서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하기로 했다"며 "힘들고 험해도 옳은 길이라 믿고 대한민국이 미래를 잘 준비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역갈등을 완화하고 국민통합이 먼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우리 윤석열 후보를 믿고 함께 이번 대선을 통해 대한민국이 국민을 위한 나라가 되게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한 이 의원은 "몇 년간 갈라치는 정치, 운동권의 정치가 계속돼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고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구태정치, 지역감정을 이용한 정치도 종식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입당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드는 정치를 하고 싶어서 이 자리에 왔고, 모든 분과 함께 지역과 세대 통합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은 입당식 후 "상당수의 주민들은 지역통합을 위해서는 또다른 결심을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줬다"며 "지금 국민은 적어도 정권교체를 원하는 것이 민심이라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