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고문변호사 이재명"… 국제마피아파 박철민, 조직도 공개

이재명·김형준·서상호 변호사를 고문으로 기재… 이준석 전 코마트레이드 대표가 두목이재명 변호사, 2007년 국제마피아 조직원 2명 변호… 국제마피아 조직원 조카도 변론장영하 변호사 "박철민이 직접 그려서 전달"… 이재명 후보 측 "정치적 공방" 일축

입력 2021-12-02 17:33 | 수정 2021-12-02 18:00

▲ 전직 조직폭력배 박철민씨가 자신의 법률대리인 장영하 변호사에게 전달한 '제3기 국제마피아파 조직도'. ⓒ법무법인 디지털 제공

전직 조직폭력배 박철민 씨가 직접 그린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도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고문으로 등장했다. 

박씨의 법률대리인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1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이 조직도에 따르면, 이 후보는 국제마피아파에 고문으로 이름 올렸을 뿐만 아니라 성남시장에 당선되기 전까지 국제마피아파에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다.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씨는 최근 이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면서 함께 제출한 공익제보서에 이를 폭로하게 된 경위서와 국제마피아파의 조직도를 직접 작성해 장 변호사에게 전달했다.

제3기 국제마피아 조직도… 고문에 이름 올린 이재명

박씨가 그린 조직도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의 '제3기 국제마피아파 조직도'다. 두목으로 이준석 전 코마트레이드 대표가 올라 있고, 그 아래 고문에 이 후보의 이름과 함께 '성남시 전 시장'이라고 적혀 있다.

조직도의 오른쪽 상단 끝자락에는 '국제마피아 고문변호사(이재명이 시장이 되기 전에는 이재명 변호사), 김형준 변호사·서상호 변호사'라는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이 후보가 2010년 성남시장이 되기 전까지는 이 조직의 고문변호사 역할을 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이 후보는 성남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2007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의 변호를 맡기도 했다. 2007년 3월28일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61명이 검거된 후 기소되자 조직원 2명의 변호를 맡은 것이 최근 드러나기도 했다.

2007년, 국제마피아 조직원 변호한 이재명

이 후보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것은 2010년이고,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을 변호한 것은 2007년이다. 이 때문에 박씨가 작성한 조직도에서 '시장이 되기 전 고문변호사였다'는 주장이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아울러 이 후보는 2006년 5월 발생한 이른바 '암사동 모녀 살인사건'의 가해자인 A씨의 변호를 수임해 1, 2심 변론을 맡았다. 국민의힘 김진태 전 의원에 따르면 A씨는 이 후보의 조카이면서 국제마피아파에서 활동한 전력이 있다.

박씨가 속했던 국제마피아파는 경기도 성남시의 양대 폭력조직 중 하나다. 1970년대 중후반 성남 모란시장을 거점으로 1기 국제마피아파가 생겨난 뒤, 성남시의 유흥가를 중심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진다. 주로 △불법 도박장 운영 △유흥업소 운영 △건설현장 이권 개입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 등의 범법행위에 손을 댔다.

이 후보 측은 정치적 공방이라는 견해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장영하 변호사는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출신이었던 사람이니 정치적 공방"이라며 "일일이 대응할 필요성을 못 느끼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조폭 연루설 프레임을 짜는 것 같은데, 언론이 왜 이렇게 관심을 갖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장 변호사는 "이 조직도를 그리는 것에 내가 관여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박철민 씨가 구치소에서 직접 그린 것을 전달받아 공개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