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산부인과= 일제" 안 먹히니… "종전선언 반대 = 日 국익" 들고나온 이재명

이재명 '신한일관계' 2021 코라시아포럼 참여해 축사"일본 정계가 종전선언 반대… 국익 위해 명백하게 지적해야" 주장윤석열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꽉 막힌 한일관계 풀어야"

입력 2021-11-25 16:18 | 수정 2021-11-25 17:10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강민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한반도 종전선언을 두고 "일본의 국익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대한민국 안보에 중대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종전선언을 반대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재명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공존해야"

이 후보는 '신한일관계 : 협력과 존중의 미래를 향하여'라는 주제로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2021코라시아포럼에 참여해 축사를 했다.

이 후보는 축사에서 "한반도의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빨리 끝내야 한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익을 지킨다는 입장에서는 명백하고 뚜렷하게 표현해서 지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계는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제한 이 후보는 "그러나 우리 입장에서는 명확하게 이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 공존하고 서로 도움이 되는 공동 번영의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10월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회동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한국전쟁의 종전선언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국익 앞세우지 않고 외교가 국내정치로 들어와"

한반도 종전선언에 반대하는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주장이 전형적인 '반일몰이'라는 견해다. 윤 후보는 이날 같은 포럼 축사에서 "저는 국내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며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현 정부 들어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고 지적한 윤 후보는 "국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고 외교가 국내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윤 후보는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힌 한일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한일 양국 셔틀외교 채널을 조속히 열고자 한다. 언제 무슨 이야기라도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집권 후 외교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앞서 윤 후보는 한반도 종전선언에 지속적으로 반대 견해를 표명했다. 윤 후보는 12일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종전선언만 먼저 할 경우 정전 관리 체계인 유엔사가 무력화되기 쉽고, 유엔사의 일본 후방기지 역시 무력화되기 쉽다"며 "비정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대한민국 안보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