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세훈 "'따릉이 시즌2'로 업그레이드… 내년까지 6000대 추가 도입"

서울시, 따릉이 4만 3500대 운영… 동북대학권-한강 자전거도로 구축도

입력 2021-10-22 16:03 | 수정 2021-10-22 16:03

▲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도시건축전시관 앞 공공자전거 대여소에서 '따릉이' 대여한 후 시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올해 연말부터 내년까지 600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따릉이 대여소가 없는 주거지역이나 대여소가 한 곳밖에 없는 지하철 역사 등을 중심으로는 신규 따릉이 대여소 250개와 거치대 3000대가 설치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2일 오전 서울시 중구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앞 따릉이 대여소를 찾아 "서울시는 '따릉이 시즌2'로 공공자전거 인프라를 업그레이드시키고 불편사항은 전수 조사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연말까지 3000대, 내년에 3000대를 설치해 총 4만 3500대의 따릉이를 운영할 계획이다.

'따릉이 지우기' 의혹 해소… 오세훈 "친환경 교통수단 공존하는 환경 만들겠다"

이로써 오세훈 서울시장이 '따릉이 지우기'를 한다는 지적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9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시는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면서 "적자를 이유로 3개월 만에 제대로 된 검토도 없이 따릉이 확대를 중단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이날 오 시장은 "따릉이 신규 도입 중단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오 시장은 "오히려 따릉이 앱을 통한 시민요청 대여소 설치사업을 지속 추진하는 등 정책참여자로서 시민들과 함께 공공자전거 정책을 만들겠다"면서 "자동차 중심의 교통환경을 친환경 수단이 공존하는 새로운 환경으로 변화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자전거도로 등 인프라 확충도 지속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내년 6월부터 청계천과 정릉천을 자전거 교량으로 연결해 고려대, 성신여대 등 동북 대학권을 한강까지 연계하는 자전거도로도 구축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시는 청계천 자전거전용도로를 개통해 도심에서 한강까지 이어지는 자전거길을 구축한 바 있다.

한편,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325만 회원 수를 확보하는 등 이용률이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지난 1~9월의 따릉이 이용률은 작년 동기 대비 36.4%가 증가했고, 특히 출근 시간대(8~10시)와 퇴근시간대(18~20시) 이용률은 각각 58.68%, 41.91% 상승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