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 아이가 집에서 눈물 흘린다"더니… 추미애 '아들뻘 기자' 폰번호 SNS에 공개

작년 '황제휴가' 논란 때 아들 신상 노출되자 "아이가 눈물, 건드리지 말아 달라" 호소본인 '조폭 사진' 보도하자, 취재기자 이름·전화번호 SNS에 공개하며 '좌표' 찍어"정치 그만둘 생각인가" "대선 경선까지 나오신 분이"… 전문가들도 혀 내둘러

입력 2021-10-22 10:57 | 수정 2021-10-22 15:20

▲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뉴데일리DB

자신을 취재하던 기자의 개인 전화번호를 1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자신의 SNS에 공개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과거 발언이 회자하면서 '내로남불'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과거 자신의 아들의 신상 노출과 관련해 "아이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감쌌던 추 전 장관이, 자신을 취재한 기자를 '젊은 기자'로 지칭하며 신상을 노출시켰기 때문이다.

개인 전화번호 고스란히 노출, 댓글엔 기자 사진 달려

추 전 장관은 21일 페이스북에 "젊은 기자님! 너무 빨리 물들고 늙지 말기 바란다"며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것은 부조리에 대한 저항정신, 비판정신이다. 언론 종사자는 더욱 그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본지 기사 '[단독] 이재명, 은수미, 안민석, 김병욱, 김태년, 추미애… 잇달아 '조폭 사진' 기사와 관련해서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위에서 시키니까 할 수 없다는 것으로 면책될 수는 없습니다"라며 "즉시 해당 기사를 내릴 것을 요구하고, 차후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추 전 장관은 이 같은 경고와 함께 해당 게시물에 기자와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캡처해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기자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고스란히 노출됐다.

이후 한 시간가량 지난 후 추 전 장관은 전화번호를 뒤 네 자리만 가린 상태로 수정했다. 이마저 제대로 가리지 않아 뒤 넷째 자리 번호의 식별이 가능했다. 이미 각종 SNS에 기자의 전화번호가 빠르게 퍼진 뒤였다. 해당 게시글 댓글에는 기자의 증명사진과 비난글 400여 개가 달렸다. 인신모독성 글도 다수였다.

민주당 당 대표와 문재인정부에서 법무부장관을 역임한 추 전 장관이 기자의 개인 신상을 노출한 것을 두고 그의 과거 발언이 회자한다. 

추 전 장관은 2020년 7월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당시 야당이 문제 삼던 군 복무 중 아들의 황제휴가 의혹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야당의 공세에 "아이가 굉장히 화가 나고 슬퍼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더 이상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닷새 뒤에는 이 같은 장면의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전문가들 "정치 그만둘 생각 아니면 납득하기 힘들어"

추 전 장관은 과거에도 기자의 신상을 노출했다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2020년 10월 자신을 취재하기 위해 자신의 집 앞에서 대기하던 사진기자를 촬영해 SNS에 공개한 것이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면서 해당 기자의 사진을 SNS에 올렸다. 당시 기자협회는 '좌표 찍기'라며 추 전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추 전 장관의 행태가 악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22일 통화에서 "정치를 그만둘 생각이 아닌 다음에는 납득하기 힘들다"며 "본인에 대한 부정적인 의혹과 관련해 군가 취재하면 다 이런 식으로 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평론가는 이어 "자기에 대해서는 아름다운 내용만 보도하라는 것이냐"라며 "정치를 할 생각이면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 정치인은 공인"이라고 꼬집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도 "당 대표를 지내고 대선후보 경선까지 나갔던 5선 중진 의원 출신에, 아들 문제로 말미암아 속을 썩었다는 추미애 전 장관이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며 "정당한 기자들의 취재활동을 그런 식으로 좌표를 찍어 악플을 달게 만드는 것은 아주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