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남욱 변호' 김승원, '남욱 처남 채용' 안민석… 화천대유, 이재명 정치인들로 확산

김승원, 윤호중 원내대표 비서실장 '명캠' 활동… 2015년 천화동인4호 남욱 변호 안민석,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 김승원, 김만배, 원유철과 수원 수성고 동문

입력 2021-10-21 14:31 | 수정 2021-10-21 15:37

▲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좌)과 안민석 의원(우). ⓒ뉴데일리

여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하고 몰아가는 가운데, 화천대유자산관리 핵심 인물과 여당 인사들의 인연이 관심을 끈다.

의혹의 중심에 선 남욱 변호사는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4호의 실소유주다.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했고, 1000억원대의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함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개발이익의 25%에 해당하는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뒤 특혜를 얻었다고 판단, 뇌물공여약속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남욱 처남, 안민석의원실 근무… 김승원은 과거 남욱 변호

민주당 안민석의원실에 따르면, 남 변호사의 처남은 안민석의원실에서 비서로 일한다. 2018년 6월 지방선거 뒤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이와 관련 "수일 전 지역에서 소문을 듣고 그 비서에게 조심스럽게 전화해 '자네 매형 이름이 무엇인가'라고 물어 매형이 남 변호사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 무슨 신의 장난인가, 운명의 장난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승원 의원은 과거 남 변호사의 재판을 변호한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다. 지난달 26일 한국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5년 남 변호사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을 때, 1심 재판 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 의원 측은 해당 매체에 "소속 법무법인의 요청으로 (남 변호사 건에) 법률상담을 한 번 했다"며 "구체적으로 뭘 어떻게 했는지는 변호사법상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현재 수원시 장안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으며,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비서실장을 겸한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경선 캠프에서 활동했다. 안 의원은 이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다. 

김 의원(28기)과 안 의원(25기)은 수원 수성고를 졸업한 동문이다. 김만배(27기) 씨와 화천대유 고문을 맡았던 5선 출신의 원유철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24기)도 이 학교 출신이다.

앞서 이한성 화천대유 공동대표는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현 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했다. 이 전 의원은 현재 경기도 출자기관인 킨텍스 사장이며,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 지난 18일 미국에 체류 중이던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는 모습. ⓒ정상윤 기자

與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 

한편 여당과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한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화천대유에서 고문을 맡았던 원유철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등이 국민의힘과 관련된 이들이라는 이유에서다.

국민의힘은 그러나 여당이 지적한 일부 인사들과 당 사이의 연관성을 부인하는 모습이다. 

지난 18일 이 후보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 "다 국민의힘 관련된 인물임이 드러났다"며 곽상도·원유철·박영수 등을 언급했다.

이에 행안위 야당 간사인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박 전 특검은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추천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2016년 국정농단 의혹사건 규명을 위한 특검 후보자 추천 과정에서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은 특검 추천권자에서 배제됐다.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팩트체크를 한 뒤 "(박 전 특검은) 국민의당에서 추천한 것으로 팩트를 정리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권 전 대법관을 부정처사 후 수뢰, 공직자윤리법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황이다.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7월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을 대상으로 한 무죄 취지 판결 전후로 김만배 씨와 8차례 만났고, 이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영입되는 과정에서 재판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을 받는다.

▲ 지난 2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