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文 대통령 지지율 35%로 추락… 국힘, 41.8% 출범 후 최고치

62.1%가 "文 못한다"…전 연령층서 부정평가 과반정당지지도 국민의힘 41.8% vs 민주당 26.2%

입력 2021-10-17 14:00 | 수정 2021-10-17 14:0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0% 중반대로 급락했다.

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신속·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지만 '민주당·이재명 게이트'라는 여론이 일면서 문 대통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지난 15~16일 이틀동안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38.7%)보다 3.7%p 떨어진 35.0%로 집계됐다. '매우 잘함'은 19.5%, '잘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15.5%였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 조사(58.5%)보다 3.6%p 상승한 62.1%를 기록했다. '매우 잘못함'은 44.8%, '잘못하는 편'은 17.2%였다. '잘 모름'은 3.0%다.

긍정평가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 지역이 62.7%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서울(39.3%), 강원·제주(34.0%), 경기·인천(33.7%), 부산·울산·경남(27.6%), 대전·세종·충청(25.4%), 대구·경북(25.0%) 순이었다.

부정평가는 대구·경북(71.9%)에서 가장 높았고, 호남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과반이었다. 대전·세종·충청(69.9%), 부산·울산·경남(69.3%), 경기·인천(64.1%), 강원·제주(63.7%), 서울(58.1%), 호남(33.2%)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31.3%가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66.9%는 '잘못한다'고 응답했다. 여성은 38.5%가 긍정, 57.4%가 부정평가했다.

전 연령층에서 文 대통령 부정평가 과반

긍정평가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에서 45.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30대 43.5%, 50대 31.5%, 20대(만18세 이상 포함) 30.8%, 60대 29.7%, 70세 이상 26.5%순이었다.

부정평가는 전 연령층에서 과반이었다. 70세 이상(69.5%)이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67.8%), 20대(65.6%), 50대(65.4%)순이다. 30대와 40대는 모두 53.0%가 부정평가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부정평가는 92.1%에 달한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의 긍정평가는 각각 78.8%, 84.7%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41.8% vs 민주당 26.2%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지난 조사(36.9%)보다 4.9%p 오른 41.8%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출범 이후 최고치다. 민주당은 1.9%p 떨어진 26.2%로 집계됐다. 양 당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3.1%p) 밖인 15.6%p다.

이밖에 국민의당은 7.8%, 열린민주당 4.9%, 정의당 4.7%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10.8%, '기타'는 2.2%, '잘모름'은 1.6%였다.

성별로는 남성 25.6%, 여성 26.9%가 민주당을 지지했고, 국민의힘을 선택한 남성은 44.7%, 여성은 38.8%였다.

연령대별 지지 정당을 살펴보면, 민주당 지지율은 40대(32.2%)에서 가장 높게 집계됐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60대(48.6%)와 20대(46.0%)에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85%, 유선전화 RDD 15%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 성·연령·지역 중 하나를 기준으로 가중을 준 뒤 다른 할당 변수를 반복해서 가중하는 형태)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