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적대세력에 당한 억울한 죽음 7건, 진실 밝혀라"… 물망초, 규명·보상 요구

인민군 장교 감금했다고 보복, 월남했다고 처형, 즉결처형 언론인 등 7건에 규명 요구대한민국 적대세력이 무고한 우리 국민 학살… 법령 미비 등으로 명예회복 늦어져 유감

입력 2021-09-01 15:11 | 수정 2021-09-01 15:47

▲ 북한인권단체 물망초 차동길 센터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에 적대세력에 학살된 우리 국민 7명의 진실규명 및 보상 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북한인권단체 물망초(이사장 박선영)가 대한민국 적대세력이 무고한 우리 국민을 학살한 사건의 진실 규명과 보상 신청을 정부에 요구했다.

물망초는 1일 오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 대한민국 적대세력에 의한 학살 사건 7건을 대상으로 한 진실규명신청서를 제출했다.

'인민군 장교 감금했다 보복 학살'… 적대세력 만행 7건 진실 규명 요청 

△지형 정찰을 나온 인민군 장교를 지역 주민들(경기도 이천)과 함께 잡아 감금했다 보복 학살당한 사건 △지역 청년들과 반공청년단을 결성해 태극기를 흔들며, 후퇴하는 인민군과 싸우다 총을 맞고 사망했으나 인민군에 의한 피살로 인정받지 못한 건 △황해도에서 월남했다는 이유로 지역 좌익단체 조직원에 의해 처형된 건 △신문사에 다녔다는 이유로 즉결처형당한 건 △6·25 전쟁 당시 제2국민병으로 참전 중 제주도에서 질병으로 사망했는데도 국방부로부터 아직 국가유공자 대우를 받지 못한 건 등이다.

물망초는 "대한민국 적대세력에 의해 생명 및 신체 피해를 입은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법령 미비 등의 이유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피해보상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제부터라도 이에 대한 모든 절차가 성실하고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족이 경찰·지주였다는 이유로 살해… 신청서 연이어 제출 예정

앞서 지난달 18일 물망초는 1차 진실규명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물망초는 '대한민국 적대세력에 의한 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피해 사례 150여 건 중 10건을 추렸다.

1차로 접수한 사건은 대부분 조부모나 증조부모 또는 형제·자매들이 경찰·군수·지주였다는 이유로 동네 뒷산으로 끌려가 총살되거나 죽창으로 살해당한 사건 또는 납북된 사건들이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법적으로 진실이 규명되거나 국가로부터 보상을 받은 적이 없다.

물망초는 이날 2차 접수에 이어 오는 9월29일(제3차 접수), 10월20일(제4차 접수)에도 신청서를 낼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