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라임·옵티머스, 아빠찬스… 김오수, 커지는 '파렴치' 논란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펀드 판매사 변호" 지적에 '묵묵부답'김 후보자 아들, 공기업 입사 지원서류에 "아버지가 북부지검장"

입력 2021-05-26 16:08 수정 2021-05-26 16:50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법무차관 퇴직 뒤 변호사로 활동하며 '라임·옵티머스펀드 금융사기 관련 사건'을 수임해 '전관예우'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은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김 후보자. ⓒ이종현 기자(사진=공동취재단)

김오수 검찰총장후보자가 법무부차관 퇴직 뒤 변호사로 활동하며 '라임·옵티머스펀드 금융사기 관련 사건'을 수임하는 등 '전관예우'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김 후보자는 이와 관련 "라임·옵티머스 운용 사기 피의자들을 변론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피해자들에게 직접 펀드를 판매한 은행 등을 대리했다는 야당 지적에는 반박하지 못했다. 

김오수, 라임·옵티머스 사기 피의자 변론 논란

김 후보자는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가 변호사 시절 라임 사건 2개, 옵티머스 사건 2개를 수임했다"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지적에 "라임이나 옵티머스 운영 판매 사기와 관련해 사기 피의자들에 대해 일체 변론을 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법무부차관(2018년 6월~2020년 4월) 퇴직 후 지난해 8월부터 약 8개월간 법무법인 '화현'에서 월 1900만~2000만원의 자문료를 받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때 김 후보자가 라임·옵티머스 관련 사건 최소 4건을 수임했다는 의혹이 지난 25일 불거졌다. 김 후보자가 법무차관 시절인 지난해 2월 서울남부지검이 2조원대 펀드사기 사건인 라임·옵티머스 수사에 착수한 뒤였다. 때문에 김 후보자의 사건 수임을 두고 전관예우라는 논란이 일었다. 

김 후보자는 전 의원이 "지난해 12월 라임·옵티머스 사건 관련해 변호사 선임계를 제출한 뒤 검찰청에 가서 구두 변론을 했느냐"고 묻자, 변호사법에 명시된 '비밀유지 조항'을 근거로 함구했다. "의뢰인들의 사생활과 명예도 있고, 법인의 영업비밀"이라고 해명한 김 후보자는 "또 후보자인 내가 말을 하면 사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부연했다. 

김 후보자는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임 여부를 묻는 소병철·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도 "사기 피의자들을 변론하거나 이에 관여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사기 피의자를 변호하지 않았다는 것이 (펀드 운용) 당사자들을 변론하지 않았다는 의미인가"라고 묻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에게는 "라임·옵티머스 펀드 운용사와 운용사 사람들을 변호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사기 펀드 판매사 변론" 지적에… 김오수, 묵묵부답 

그러나 "후보자가 변론한 측은 (라임펀드를 판매한) 우리은행 등 사기펀드임을 알면서도 투자자들에게 직접 판매한 이들이다. 사기 피의자를 변론하지 않았다는 항변은 눈 가리고 아웅 하며 국민들을 속이는 것"이라는 김 의원의 비판에 김 후보자는 별다른 설명을 내놓지 못했다. 김 후보자는 우리은행 외에, 옵티머스펀드 4500억여 원을 판매한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의 변호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에서는 김 후보자가 라임·옵티머스 관련 사건을 수임하면 안 됐다는 지적과 함께, 김 후보자의 자문료가 국민 감정에 맞지 않는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반면, 여권 일각에서는 "수임료가 많은 것이 아니다"라며 김 후보자를 두둔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010년 이재훈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장관후보자는 15개월간 자문료 5억원을 받아 낙마했고, 정동기 감사원장후보자와 김용준·안대희 국무총리후보자 모두 전관예우 때문에 낙마했다"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후보자가 검찰총장이 돼서  이(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다시 수사한다는 것은 코미디"라고도 지적했다. 

반면,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다른 전관들은 더 천문학적인 숫자(의 자문료)를 받고도 장관도 하고 총리도 하고 그러지 않았느냐"고 김 후보자를 두둔했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변호사활동과 관련 "법무차관을 마치고 공직에서 벗어나 8개월 동안 변호사로 일하면서 국민들의 애환을 가까이에서 경험하는 소중한 시간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들 채용' 관련 논란에 "관여 안 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2017년 8월 자신의 아들이 공기업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당시 전자부품연구원) 지원서류에 '아버지가 북부지검장'이라고 기재한 것과 관련해 "부끄럽지만 자녀교육과 취업에 대해 별로 관심을 많이 기울이지 않았고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채용에) 전혀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또 "그곳에 대해 전혀 모르고, 아는 사람도 없다"며 "전화도, 부탁청탁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채용 예정인원은 4명이었는데 지원자가 (후보자 아들을 포함해) 3명밖에 없었고, 그 중 서류전형에서 2명을 뽑아 최종에 이르게 된 사람이 2명"이라며 김 후보자 아들 관련 논란을 일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