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경원 "우리나라에선 탈원전, 북한엔 원전 상납?…이게 이적 아니면 뭔가"

"文, 2018년 도보다리에서 김정은과 무슨 말 했는지 밝혀야"…청와대 앞 긴급 기자회견

입력 2021-01-31 14:05 수정 2021-01-31 17:27

▲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1일 청와대 앞에서 기져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원전게이트' 의혹 진실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나경원 선거캠프 제공.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31일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대북 원전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을 이실직고하라"고 촉구했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더이상 법적 대응이라는 방패막이 뒤에 숨으려고 하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예비후보는 "그동안 우리 국민을 너무나 힘들게 한 '탈원전'이라는 말로는 이 거대한 실체는 설명이 안 된다"며 "우리나라에선 탈원전을 외쳐놓고, 정작 북한 앞에서는 '원전 상납'은 아니었는지 국민은 지금 묻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그저 거대한 원전게이트일 뿐이다. 이적, 적을 이롭게 한다는 뜻"이라며 "핵개발로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에 핵발전을 제공한다는 그 발상 자체가 이적이 아니고서야 무엇이 이적이냐"고 따져물었다. 

앞서 청와대가 '이적행위'발언을 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압박하자 '대한민국의 주적은 북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반박한 것이다. 

▲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원전게이트' 의혹 진실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나경원 선거캠프 제공.

나 예비후보는 또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직전 삭제한 530개 파일, 그 안에 담겨져 있을 부끄러운 실체가 이 정권은 너무나 두려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과 도보다리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나 예비후보는 "청와대가 인정했듯 문 대통령이 '신경제구상'이라며 에너지 발전 협력 내용이 담긴 USB를 넘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이 담겨 있던 것이냐"고도 했다.

나 예비후보는 "원전을 폐쇄하기 위해 저지른 경제성 조작은 오히려 작게 느껴질 정도로 원전게이트는 국민의 기대를 완전히 배신했다"고도 지적했다. 

나 예비후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재임기간 동안 '원전 하나 줄이기'라는 사업으로 민간과 무려 1조9000억원을 썼다고 한다. 이 얼마나 말도 안 되는 낭비에 엉터리 정책이냐"며 "제가 서울시장이 되면 반드시 이 사업과 예산을 백지화하고, 시민을 위한 친환경 믹스형 에너지정책을 펴겠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