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법원 "도망 염려"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은 노동탄압"... 문 정권에 대대적 '투쟁' 예고

입력 2019-06-21 22:37 수정 2019-06-21 23:21

▲ 김명환(5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21일 구속됐다. ⓒ 정상윤 기자

국회 앞에서 벌어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불법집회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는 김명환(54) 민주노총 위원장이 21일 구속됐다. 현직 민주노총 위원장 중 다섯 번째 구속사례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김선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망 염려가 있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명환 위원장 "민주노총 모든 집회에 문 정권의 노동탄압 규탄"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문재인 정권의 노동탄압에 대한 의지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문 정권의 노동탄압에 노정(勞政)관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모든 단위 집회에 문 정권의 노동탄압 규탄 기조를 포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정권은 무능과 무책임으로 노동 정책 의지를 상실하고,(민주노총을) 불러내 폭행하는 방식의 역대 정권 전통에 따랐다"며 "노동권이 위협받고 조롱받는 상황에서 견딜 수 없는 분노가 일게 된다"고 말했다.

권영길 민주노총 지도위원은 "문 정권이 도주와 증거인멸을 막기 위해, 김 위원장을 구속하겠다는 것은 '민주노총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경찰 "김 위원장, 도주·증거인멸이 우려돼 영장 신청"

김 위원장은 그러나 2013년 철도 파업을 주도하여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지만, 이를 피해 잠적한 이력이 있다. 그는 이후 한 달가량 수배생활 끝에 2014년 1월 14일 경찰에 자진출석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김 위원장이) 불법·폭력 집회를 주도한 혐의가 있고, 도주와 증거인멸이 우려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다음날 검찰은 김 위원장을 상대로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 지난 3월 27일, 4월 2~3일 총 네 차례 걸쳐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불법집회 계획 및 주도한 혐의를 받았다. 그가 주도한 네 차례 집회에서 80여 명에 가까운 경찰관이 조합원의 폭행으로 부상을 입었다. 해당 집회에서 중상을 입은 일부 경찰관들은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구속 소식에 민주노총은 오는 7월 예정된 총파업을 '문재인 정부 규탄을 위한 대정부 총파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