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민수 카카오 대표 "카톡 채팅목록 광고, 시장 판도 변화시킬 것"

입력 2019-05-09 16:21 | 수정 2019-05-09 16:44
여민수 카카오 대표가 최근 도입한 카카오톡 채팅 목록 탭 광고(톡보드)에 대한 긍정적 의견을 피력했다.

여 대표는 이날 1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회의통화)에서 "브랜드가 전달하는 콘텐츠가 사용자의 관심과 밀접하게 연관될 것"이라며 "톡보드를 통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브랜드의 소식을 접하고 톡 안에서 간편하게 구매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이해를 기반으로 어떤 사용자에게 언제 무슨 얘기를 하는 게 좋은지 고민하고, 데이터를 통한 검증·개선이 필요하다"며 이를 "2분기에 출시할 '카카오 싱크 솔루션'으로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 대표는 "사용자 반응을 적극적으로 살피면서 카카오톡 비즈니스 기반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면서 "신규 광고주들을 디지털 광고시장으로 적극적으로 유입하며 국내 광고시장의 판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카카오가 지난 2일부터 개시한 톡보드 광고는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의 왼쪽 두 번째 화면인 대화방 목록 탭에 배너 형태로 위치한다. 현재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베타(시험) 서비스 중으로, 조만간 모든 사용자를 대상으로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