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미일 안보회의 서울서 열렸는데… 美-日, 한국 빼고 양자협의

9일 안보회의 앞두고 8일 주한 미 대사관서 美-日만 대화…"보안 우려한 듯"

입력 2019-05-09 15:12 수정 2019-05-09 17:15

▲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1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앞두고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주한미국대사관에 일본 측 관계자들이 미일 양자대화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회의(DTT)에 앞서 미국과 일본이 주한미국대사관에서 양자협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견해차를 드러낸 문재인 정부가 한·미·일 3각공조 체제에서 소외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와 이시카와 다케시 일본 방위성 방위정책차장은 이날 한·미·일 DTT 회의에 앞서 주한미국대사관에서 양자대화를 갖고 안보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DTT 관련 양자회담은 호텔이나 국방부 청사 주변 시설에서 열린 적이 있지만, 대사관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에서 열렸던 2013년과 2016년 DTT의 경우 각각 제주도 모 호텔과 국방부 청사에서 열렸다. 

미·일이 대사관에서 양자협의를 한 것은 보안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주장하는 미국과 달리 북한식 단계적 해법을 강조해온 문재인 정부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한·미·일 3각공조에 균열 조짐이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국은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전술유도무기를 '미사일'로 규정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처음에는 '미사일'로 표현했다 40여 분 뒤 '발사체'로 수정했다. 이후 관련 문의에는 “확인 중”이라는 견해를 유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