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에겐 지금 안보 대통령이 필요하다

입력 2017-04-06 14:12 수정 2017-04-06 16:43

제19대 대통령을 뽑는 대선 본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당 경선이 끝나면서 본선 무대에서 뛸 각 당 후보가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이다.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진짜 대진표가 짜여진 셈이다.

바른정당은 유승민 의원을 지난달 28일,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경남지사를 지난달 31일 각각 당 대선 후보로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표를 지난 3일,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를 후보로 각각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이제부터는 정의당 후보까지 포함해 원내 5당 대선 후보가 본선 레이스에 돌입하게 되었다. 물론 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 무소속 후보들도 출마를 선언한 바 있어 본선 경쟁자는 더 늘어날 것이다.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를 통해 주요 대선후보들의 지지도가 드러났으나 막상 대전이 닥치면서 숱한 변수가 도사리고 있다가 나타날 것으로 본다. 대세론과 중도·보수 연대론, 보수 결집론, 민심의 가변성, 예측 불가한 각종 사건 등이 어우러지면서 선거전이 복잡한 양상으로 치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대선 후보들은 하나같이 호감보다는 비 호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비 호감 분위기에 강한 추동력이 더해질 경우 어느 후보도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여기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험발사로 인한 안보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어서, 안보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이 후보 선택에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선 본선이 개시되면서 후보들에 대한 검증도 당내 경선 때와는 달리 한층 혹독해질 것이다. 국정운영능력은 물론, 비전과 자질, 도덕성 등이 본격적으로 검증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앞서도 언급했듯이 안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과정을 통해 예기치 않은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후보는 치명상을 입을 수도 있다. 역대 대선에서처럼 가짜 뉴스로 인하여 피해를 입는 경우도 충분히 예상된다.

이번 대선의 의미는 유난히 각별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다. 나라 안팎에서 닥쳐올 거친 파고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차기 대통령의 리더십은 국가명운과 직결된다고 할 만큼 중차대하다. 당장 안보는 물론이고, 경제문제가 긴박한 현안들로 마주하고 있다. 두 가지 다 자칫 잘못하면 회복 불능의 내상을 입을 수가 있다. 그러므로 아무리 대선에서의 승리가 중요하다고 해도 후보들은 뒷감당할 수 없는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

적어도 한 나라를 떠맡겠다고 나선 후보라면 당락을 떠나 대선 이후 까지 헤아려 처신하는 것이 기본자질에 속한다 할 것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세론에 맞서 비 문재인 텐트를 모색하는 후보들도 연대의 본질을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

연대의 조건이 정치공학에만 국한된다면 부실. 날림공사일 뿐이라고 본다. 이보다는 안보와 경제 등 각종 공약, 정책의 합일이 우선돼야 할 것이다. 어중이떠중이 사람들을 자기 캠프에 합류시킨다고 반드시 국민들로부터 인정을 받는 것도 아니다. 그런 인물들은 대선 때만 합류하고는 금방 돌아설 사람들이다.

연대는 사전 조정, 조율을 통해 이념과 색깔에 걸 맞는 옷을 갖춰 입을 정도의 합의가 도출되어야 한다. 그래야 후보 간 연대가 모색해볼 만한 명분을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선거방식에도 변화가 요구된다. 각 당 경선에서 드러났듯이 교과서 외우기식 토론만으로는 제대로 된 후보 검증에 턱없이 부족하다. 허술한 검증이 화(禍)를 초래한다는 것은 자주 경험해본 예가 얼마든지 있다. 이번에는 어느 후보도 쉽게 숨거나 피해갈 수 없도록 엄중한 검증을 거치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후보 간 무제한 상호토론 등을 도입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아울러 각 후보의 공약과 정책을 꼼꼼히 따져볼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선거 때마다 기승을 부리는 ‘아니면 말고’식의 허위 사실 유포와 페이크뉴스(가짜뉴스)도 강력히 차단해야할 것이다. 혹여 있을지 모르는 각종 탈·불법선거에 대한 감시망도 촘촘히 다시 짜야한다.

이제 본격적인 대선전이 시작됐으니 유권자들은 눈을 더 크게 뜨고 대선주자들의 말과 행동을 빈틈없이 지켜봐야한다. 철저한 검증이 없으면 올바른 선택도 기대하기 어렵다. 특히 안보에 대한 검증이 철저하고도 깊이 있게 이뤄져야 한다. 이유는 국가의 목표는 안보이기 때문이다. 안보 없이는 경제도 없다. 힘이 평화를 지킨다는 인식을 가진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 지금 우리에게는 안보 대통령이 필요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