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김경재 고발"…판 커지는 '盧 8,000억' 발언

노건호-이해찬 이어 민주당도 "진실 왜곡 金 회장 고발할 것"

김현중, 김민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6-11-22 15:28 | 수정 2016-11-23 10:27

▲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뉴데일리DB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그룹으로부터 8천억 원의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중앙회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건호 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민주당 이해찬 의원의 '김경재 고소'에 이어 민주당도 고소고발전에 가세한 것이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브리핑에서 "자유총연맹 김경재 회장은 지난 토요일 서울역 보수단체 집회에서 고인이 되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근거 없는 비방을 늘어놓았다"며 "김 회장은 또 이해찬 의원에 대해서도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전대미문의 국정농단을 저지른 현직 대통령을 감싸기 위해 관제데모를 주도하고, 고 노무현 대통령과 이해찬 의원에 대해 근거 없는 비방을 늘어놓은 것이 헌정 수호라는 말인가"라고 맹비난하며 "진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기만한 김경재 회장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노건호 씨와 이해찬 의원은 전날 김 회장을 사자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김경재 회장은 지난 11월19일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헌정질서 수호를 위한 국민의 외침’ 집회에서 '노무현도 삼성으로부터 8천억 원을 걷었어요. 그때 주모한 사람이 이해찬 총리요. 그 사람들이 8천억 가지고 춤추고 갈라 먹고 다 해먹었어'라며 명백한 허위 내용을 유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경재 회장 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직접 돈을 걷었다는 표현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변호사를 선임해 차분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재 회장 측은 다만 "(노 전 대통령이) 기업에 양극화 해소를 주문하고 바로 삼성이 당시 이해찬 총리의 친형 이해진을 사회봉사단 사장으로 임명해 '양극회 해소에 나서겠다' 선언했다"면서 "삼성 이건희 일가가 8천억원을 내놓자, 노 전 대통령이 이를 직접 관리하라 지시했고, 총리실과 교육부가 관리하면서 친노(親盧·친노무현) 지인들이 재단에 참여해 좌파성향 단체에 지원한 것은 사실 아니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과거 삼성의 8천억 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삼성X파일' 수사 무마 대가였다고까지 주장했는데, (이해찬 의원 측이) 왜 노회찬 의원에 대해서는 아무 조치를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정치권 안팎에선 민주당이 최근 대선을 앞둔 '최순실 게이트' 정국에서 각종 의혹에 고소고발을 쏟아내며 강경대응을 불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문재인 전 대표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연루설을 제기한 네티즌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은 당시 고소에 대해 "지난 대선 십알단이나 댓글부대를 연상케하는 온라인과 SNS상의 조직적인 흑색선전이 전개되고 있어, 지난 대선과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만들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