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유철-심윤조,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 발의

새누리 "세계평화에 대한 심각한 도발행위" 핵폐기 촉구

입력 2016-01-07 14:02 | 수정 2016-01-07 14:46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심윤조 의원은 7일 북한의 제4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핵폐기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발의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심윤조 의원(강남갑)은 결의안에서 "북한은 1월6일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4차 핵실험을 강행, 유엔안보리 결의 제1718호, 제1874호, 제2087호, 제 2094호를 명백히 위반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을 가했다"며 '북한의 제4차 핵실험 규탄 및 핵폐기 촉구 결의안'을 원유철 원내대표와 공동으로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러한 북한의 무모한 행동은 한반도 뿐만 아니라 세계평화에 대한 심각한 도발행위를 야기해 이를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새누리당 전원 명의로 신속하게 국회 차원의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 7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원유철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심윤조 의원(왼쪽)이 북한의 4차 핵실험 규탄 및 핵폐기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뉴데일리


특히 심윤조 의원은 북한을 향해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모든 핵프로그램을 폐기하는 등 즉각적인 시정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확고한 안보태세를 수립하고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를 취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정치권의 입장과 관련, "대한민국 국회는 정부가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적극 지원한다"며 "초당적 협력을 바탕으로 국회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는 등 북핵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국민적 힘과 지혜를 모으는데 앞장설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해당 결의안에는 154명의 새누리당 의원들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