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주홍 "문재인 사퇴-문호 개방-당명 개명해야"

불붙는 신당론, 끊임없는 친노세력 퇴진론 "문호 개방해 외부 지도자 모셔야"

입력 2015-07-31 10:26 수정 2015-07-31 17:40

▲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황주홍 의원실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은 당내에서 '문재인 사퇴론'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현실에 대해 "문 대표와 친노(親盧·친노무현)세력, 운동권 진보좌파를 데리고는 더 이상 안 된다는 얘기"라 며 "그(친노) 세력을 교체해야 당의 미래가 있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중도 합리파인 황주홍 의원은 31일 기자와 통화에서 "개인적인 저의 입장은, 현재의 새정치민주연합으로는 내년 총선, 대선에 대한 희망과 전망은 없다는 것"이라며 문 대표 사퇴와 문호 개방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황주홍 의원은 야권을 중심으로 불고 있는 신당 창당 움직임에 대해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문재인 대표 사퇴 등을 통한 지금의 당을 바로잡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신당으로 인해 야권 분열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표 퇴진을 통한 단일 야당의 대오로 내년 총선에 임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그는 "문재인 대표 체제에 크게 실망하며 새로운 길 걸으려는 분들이 많이 있다. 충분히 그 취지와 대의명분에 공감한다. 그러나 신당이 나온다면, 하나의 신당으로 대동단결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망했다. 사분오열(四分五裂)의 신당은 자멸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신당 창당을 통한 통합된 야권 재편이 아니라면 새롭게 당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황 의원은 "신당으로 인해 새정치민주연합도 있고, 신당도 나오고, 신당도 하나일지 두 개일지도 모른다"며 "결국 복수 야당이 나온다면 그것도 새누리당에 좋은 일이다. 결국 총선에서 이긴다는 가능성도 없어진다는 것이다. 그것이 딜레마"라고 토로했다.


황주홍 의원은 이어 "솔루션(해결책)은 무엇이겠는가. 결국 새정치민주연합을 고치면 된다"며 "쉽지 않겠지만, 지금 상태로는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이기는 것도 쉽지 않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재창당의 각오로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호를 개방해 외부에 있는 신당의 지도자들을 모셔야 한다고 강하게 제안했다.

황 의원은 특히 "더 어려운 과제인데, 문재인 대표 체제를 중단시키고 퇴진시켜야 한다. 그 사람들을 죽이자는게 아니라, 그들이 스스로 2선 물러나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문 대표를 포함한 친노세력의 퇴진을 요구했다.

아울러 그는 "문 대표는 당권도 잡아봤으니, 대권을 충실하게 준비해서 국민들의 지지가 있으면 대선 나가는 것이고, 아니면 못하는 것이다. 본인이 하고 싶다고 다 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황주홍 의원은 나아가 당명 개명 문제에 대해 "필요하다면 개명해야 한다"면서 "제1야당의 미래를 위해 문 대표가 사퇴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는 것, 그것이 저의 평소 지론(持論)"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