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리 포터 투명망토 현실화, 美 대학 개발 '가격이 104만원?'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9-30 14:00 | 수정 2014-09-30 14:45
영화 '해리 포터'에 나왔던 투명망토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미 뉴저지주의 로체스터대학 연구진은 전문학술지 '옵틱스 익스프레스'를 통해 대형 물체를 보이지 않게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며 '로체스터의 망토'를 공개했다. 

'로체스터의 망토'라는 이름의 이 개발품은 렌즈를 여러 장 겹쳐 만든 것으로 렌즈 뒤에 있는 물건을 시야에서 사라지게 하는 효과를 낸다. 

사물을 보이지 않게 숨겨주는 장치나 도구는 전에도 있었지만 너무 비싸고 여러 각도에서 볼 때도 사물을 안 보이게 해주는 3차원 기능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로체스터의 망토'는 빛을 굴절시키는 방식으로 값이 싸고 쉽게 구할 수 있는 보통 렌즈를 사용했다는 게 기존 투명 망토와 큰 차이점이다. 

연구를 진행한 로체스터대 물리학교 존 하웰 교수는 "3차원으로 사물을 안 보이게 하는 기술은 사상 최초"라며 "비용은 1000달러(104만 원) 조금 넘었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해리 포터 투명망토 현실화, 사진=리 포터 갈무리/로체스터 대학]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