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인사청문 거부는 국회 책임 포기"...새정치, 곳곳에서 시위
  •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왼쪽)와 윤상현 사무총장.ⓒ뉴데일리
    ▲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왼쪽)와 윤상현 사무총장.ⓒ뉴데일리


    새누리당은 17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인사청문회 거부 움직임에 대해 "공식 절차인 청문회를 통해 후보를 검증하는 것이 국회의 책무(責務)이자 국민된 도리"라고 비판했다. 

    이완구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여러 가지 말이 있다"며 "후보에 대한 부적격 여부는 공식 절차인 청문회를 통해 판단하면 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뜻에 맡기는 것이 국회의 책임이자 국민된 도리"라며 "법에 보장된 청문회 절차와 과정이 지켜지는 것이 성숙한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윤상현 사무총장도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라는 것은 글자 그대로 듣고 묻는 것"이라며 "그런데 야당 대표는 듣지도 않고 묻지도 않고 임명동의안을 제출하지 않는 것이 상식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무엇이 상식의 정치이고 새정치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인사청문회는 듣고 묻는 것이고 이것은 국회 책무다. 야당이 이를 거부한다면 국회 스스로 책무를 포기하는 것이고 의회민주주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왼쪽부터), 설훈, 김관영, 서영교 의원이 17일 국회 정문 앞에서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왼쪽부터), 설훈, 김관영, 서영교 의원이 17일 국회 정문 앞에서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이날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될 예정인 가운데, 야당 의원들은 이날  서울 곳곳에서 '문 후보자 사퇴 촉구 시위'를 펼치며 등 자진사퇴와 청와대의 지명철회를 거세게 압박했다.  

    인사청문위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한술 더 떠 "국민의 인사청문회는 이미 끝났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서를 국회로 보내지 말기 바란다"고 공세를 취했다.

    여당으로부터 '비리 전력을 갖고 있음에도 인사청문위원장을 맡았다'고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박지원 의원은 "새누리당은 참 웃긴다. 제가 총리 후보자인가. 왜 위원장을 검증하냐"며 발끈했다.

    그는 이어 "대북송금 특검은 대법원 확정 판결로 무죄가 됐고 저축은행 재판도 1심에서 무죄가 됐다"며 "왜 위원장을 검증하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