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野, 안대희 총리 지명자 소득 놓고 ‘전관예우’ 시비

입력 2014-05-24 13:29 | 수정 2014-05-24 13:38

▲ 안대희 총리 지명자(후보자).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할 말은 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료사진]

세월호 참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선동 중인
야당이 이번에는 안대희 총리 지명자의 수입을 놓고
‘전관예우’라고 시비를 걸었다.

새정치민주연합(이하 새련)은
안대희 지명자가 대선이 끝나고 2013년 7월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한 뒤
12월 말까지 16억 원의 수입을 올린 게 ‘전관예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4일 한정애 새련 대변인이 주장한 내용 중 일부다.

“(안 지명자의 수입을 보면) 일당으로 1,000만 원 정도인데, 평범하지 않다.
대법관까지 지낸 분인데 전관예우가 아니라고 보는 사람이 있겠느냐.
사법연수원을 나와 변호사를 개업한 사람들이 그 정도 수입을 올릴 수 있느냐.
전관예우로 볼 수밖에 없다.”


이에 새누리당은
“안대희 지명사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덕성을 갖춘 분”이라고 반박했다.
민현주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이야기다.

“안 후보자의 수입은 총액으로는 분명 적은 액수는 아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고,
기부 내용도 사회지도층 인사로서 모범이 될 만하다.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야당의 검증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
책임감을 갖고 사실에 기반해 인사청문회에 임해주길 바란다.”


민현주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어
“새누리당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의 도덕성과 자질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은 새련 측의 ‘전관예우’ 주장은 “억지스럽다”는 게 중평(衆評)이다.
사람들은 오히려 안대희 총리 지명자의 ‘기부 내역’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안대희 후보자가 대법관까지 지냈다는 점을 고려해 보면
국내 최대 로펌이라는 ‘김앤장’의 최고 변호사들과 비교할 만 하다.

김현숙 새누리당 의원이
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 말 기준으로 김앤장 소속의 변호사 448명 가운데
연봉 9억 3,000만 원 이상인 변호사가 148명이나 됐다고 한다.

한편 안대희 후보자는
2013년 7월부터 12월까지 16억 원 가량의 수입을 올렸다.

이 가운데 6억 원 가량을 세금으로 내
실제 손에 쥔 소득은 10억 원 정도였다.

안대희 후보자는
이 중 4억 7,000만 원 가량을
불우이웃돕기, 불우청소년 교육지원 등을 하는 단체에 기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