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주운석 유성 파편 인정, "지구 초기 모습 정보 제공할 것"

입력 2014-03-24 16:51 | 수정 2014-03-24 17:15
최근 경남 진주시에서 발견된 운석이 유성 파편으로 인정됐다.
24일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한국천문연구원이 진주에서 발견된 운석이 지난 9일 전국에서 목격된 유성에서 떨어져 나온 낙하운석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앞서 지난 16일 극지연구소가 진주 운석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데 이어 진주 운석이 3월 9일 떨어진 낙하운석이라고 공식적으로 판명된 것.
미래부는 연세대 천문우주연구진 변용익 교수팀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 영상관측자료를 통해 유성의 궤적을 분석했다고 전해졌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운석이 수도권 인근 상공에서 대기권으로 진입해 남하했으며 1개의 화구가 경남 함양-산청 인근 상공에서 폭발, 분리돼 진주 일원에 낙하한 것으로 결론내린 것.
미래부는 "일반적인 운석 낙화 현상의 특징을 고려할 때 진주 일원 이외 지역에서 발견된 암석은 지난 9일 유성에서 나온 낙하운석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이어 "운석은 생성 초기 지구의 모습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며, 지표상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백금족 원소 등을 다량 포함하고 있어 귀중한 국가 연구 자산이 된다"며 "대책반을 통해 체계적인 운석 관리, 활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진주운석이 유성 파편으로 인정됨에 따라 미래부는 진주운석의 학술적 활용 필요성을 고려해 운석 보존·확보 및 대국민 전시·연구용 시료 배포를 기획하고 범정부 대책반을 구성해 관리체계 수립을 계획할 예정이다.
진주운석 유성 파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주운석 유성 파편, 대박사건" "진주운석 유성 파편, 와우 신기하다" "진주운석 유성 파편, 국가가 갖는다는 소리?" "진주운석 유성 파편, 발견자 로또맞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