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T 통신 장애 보상, "560만명에게 10배 배상한다"

SKT 통신 장애, 직접적 피해 입은 이들에게 10배 배상할 계획..

입력 2014-03-21 16:33 | 수정 2014-03-21 20:51

▲ 고개 숙여 사과하는 SKT 임원들

SKT는 21일 이번 SKT 통신장애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보상한다고 밝혔다. 
SKT는 "이번 SKT 통신장애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 560만명에게 10배를 배상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피해고객 560만명은 장애를 일으킨 가입자 확인 모듈을 분석해 선정된다.
박인식 SK텔레콤 총괄은 "가입자 확인 모듈 시스템에 들어있던 고객군을 추출해 560만명을 분류해 낼 수 있다"며 "25일부터 피해를 당한 고객부터 문자를 보내 보상 금액 혹은 이 부분을 안내하고 T월드, 고객센터, 대리점에서 피해내용을 확인시켜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SKT는 이번 SKT 통신장애로 생계에 지장을 입은 택배 기사, 콜택시 기사 등에대해서는 별도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박 총괄은 "주로 기업형태로 영업을 하는 택배, 콜택시 등에대해서는 기업 사업 부문에 영업사원들이 제휴사와 방문해서 규모를 확인 중이다"라며 "이 분들에 대한 조치는 별도로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SKT는 오후 6시부터 사업자 확인 모듈 장애로 전화의 송신과 수신은 물론 데이터 통신 마저 먹통이 돼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은 바 있다.
이에 시스템 복구에 나섰지만 약 6시간이 지나서야 정상화가 됐으며, 고객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하성민 SK텔레콤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피해를 입은 모든 고객에게 일괄적인 요금 감액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SKT 통신 장애 보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SKT 통신 장애 보상, 이래서 SKT가 좋음" "SKT 통신 장애 보상, 대응 빨라서 좋네" "SKT 통신 장애 보상, 나도 보상 되나?" "SKT 통신 장애 보상, 나도 보상 받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