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몽준 “권역별 순회경선은 누구 위한 발상?”

“권역별 순회경선, 김황식 전 총리 위한 것인가…이는 공작적 시도”

한민철 인턴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3-14 17:41 수정 2014-03-14 17:49

▲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뉴데일리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권역별 순회경선 방식으로 결정한 것에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몽준 의원 측은 14일 박호진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흥행을 위해 순회경선을 한다지만 과열 경쟁으로 지지자들 간 분열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이럴 경우 우리 당 후보들의 본선 경쟁력이 약화되고 혼탁 선거로 이어져 심각한 후유증을 낳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 측은 순회경선 방식은
과거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한 번도 채택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인터넷 시대에 맞지 않는 인원동원형 경선을 여러 차례나 하자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시장 경선을 4개 권역별 순회경선 방식으로 치르기로 의견을 모았고, 이에 정몽준 의원은 "흥행을 하자는 건 좋은데 제살 뜯어먹기 흥행을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을 해봐야 한다"고 부정적인 뜻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정 의원은 권역별 순회경선에 대해 "누구를 위한 순회경선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새누리당이 김황식 전 국무총리에게 유리한 경선 방식으로 바꾸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정 의원 측은 논평에서 “흥행을 명분으로 전례 없는 방식을 도입하려는 의도가
특정 후보를 위한 것이라면 이런 공작적 시도를 제안한 당사자는 서울 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견제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어 정 의원 측은 “우리가 적전분열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제도를 택해
스스로의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민철 인턴기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