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11 복합 소총, 전력화 3개월 만에 '쾅'

시험 사격 중 공중폭발탄 폭발로 군인 3명 부상

입력 2014-03-12 18:54 | 수정 2014-03-13 11:54

▲ K11 복합형 소총. ⓒ뉴데일리


[자칭 명품무기]로 잦은 결함을 일으켰던 <K11 복합형 소총>이
보급 3개월만에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12일 오전 11시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사용하는 <다락대 사격장>에서
<K11 복합형 소총> 시험사격을 실시하던 중
약실 내 [공중폭발탄]이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험사격에 참가한 하사와 대기 중이던 병사, 사격 통제를 하던
육군 모 사단 대대장 등 3명이 파편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3년 전 폭발사고로 생산이 중단됐던 <K11 복합형 소총>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소총으로
2010년 최초 양산 이후 [폭발 사고] 등 잦은 결함을 일으켜 보급이 지연돼 왔다.

실제 2011년 10월에도 <K11 복합형 소총>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당시에도 총기 내 약실에서 20㎜ 공중폭탄이 폭발해 사수였던
병사 1명이 얼굴과 팔 등에 열상과 찰과상을 입었다.

당시 군 조사단은
20㎜ [공중폭발탄]을 사격할 때
전자기파가 격발장치와 사격통제장치, 탄약의 상호작용에 영향을 미쳤다고 결론을 냈다.

이후 군 당국은
격발장치의 설계를 변경하고 사격 통제장치와 탄약 신관 프로그램을 개선했지만
이번에 다시 결함을 일으킨 것이다. 
<K11 복합형 소총>은 2008년 국방과학연구소 주도로 개발,
<S&T 모티브>에서 총기를,
<한화>에서 20mm 공중폭발탄,
정밀 조준경은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생산하고 있다.


<S&T 모티브>는 <S&T 중공업>이 舊대우정밀을 인수해 이름을 바꾼 회사다.
<S&T 중공업>은 논란이 많았던 <K2 흑표> 전차의 변속기 개발을 맡은 회사다.


<한화>는 <김승연> 회장이 경제사범으로 구속됐다 최근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방산업계에서는 <한화>가 생산하는 일부 탄종에 대해 [문제]라는 지적을 하기도 한다.


5.56mm 소총에 [20mm 공중폭발 유탄]을 추가하고,
레이저측정기와 탄도계산컴퓨터 등 첨단장비를 탑재해
엄폐물이나 건물 위에 숨은 적까지 타격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복합소총은 국내 개발할 때부터 회의적인 시각도 많았다.
미군은 1990년대 초반
<K11 복합형 소총>의 원조격인
<OICW(다목적 개인화기) 복합형 소총>개발을 했었다.

하지만 너무 무거워 휴대성이 떨어지고,
한국군의 <K11 복합형 소총>처럼 격발불량에서 오는 신뢰성 문제로,
소총 기능 없이 공중폭발탄만 발사하는 <XM-25 IAWS(공중폭발탄 발사기)>을 개발해
2004년부터 테스트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