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닷물, 수산물 대상 日 방사능 검사 600번 실시 결과 [안전]

입력 2013-12-10 17:39 수정 2013-12-10 17:41

▲ ▲ 배타적경제수역(EEZ} 및 연근해 어류의 방사성물질 모니터링 지점. / 해양수산부


올해 우리나라 주변 바닷물 및
국내산 수산물(원양산 포함) 600여건에 대한 검사결과, 
일본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해양수산부(장관 윤진숙)가 9일 발표했다.

해양수산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함께
지난 2011년 일본 원전 사고 이후 우리나라 주변 해역 27곳에서
분기마다 해수를 채취해 방사능 검사를 해 왔다.
 
올 9월부터는 해류 흐름상 방사능 오염수가 접근할 경우
가장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도 남쪽 4곳은 월 2회,
울릉도 중북부 2곳은 월 1회씩 확대 실시하고 있다. 

지난 9~10월 조사 결과 제주도와 울릉도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원전사고 이전 5년간의 분석 범위 이내인
최대 2.98mBq/kg로 오염수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원전사고 이전 5년간 측정된 최대 수치는 4.04mBq/kg이었다.  
 

▲ ▲ 연근해 패류의 방사성물질 모니터링 지점 / 해양수산부


국내 연근해 및 원양산 수산물도 방사능 검사에서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대상은 당초 계획된 17종(연근해산 13종, 원양산 4종) 외에
급식용으로 공급되는 연근해산 9종이 추가돼 모두 26종이다. 

해양수산부는 11월 말까지 총 600여건을 검사한 데
이어 연말까지 총 700건에 대한 검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연근해 해수는 물론,
수산물도 방사능에 오염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됐으니
안심하고 수산물을 이용하실 수 있다.

앞으로도 국내산 수산물의 방사능 안전성 검증을 강화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소비자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