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중 정상 연이틀 회동, 얼마나 친해졌나?

7시간30분 첫날 5시간30분 둘째 날 2시간 [우의 쌓기]

입력 2013-06-28 18:18 수정 2013-06-28 18:49

 

▲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전일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하고 있다. ⓒ 뉴데일리

 

중국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연이틀 회동을 하며 각별한 관계를 과시했다.

이날은 특히 시 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까지 참석해
상당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됐다.

박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오찬을 함께 했다.

[함께 식사한다]는 것은 중국에서는
친분을 표현하는 중요한 요소다.

시 주석이 정상회담을 치른 다음날
곧바로 식사를 요청한 것은
박 대통령에게 특별한 우의와 신뢰를
표한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다.

 

▲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펑리위안 여사 내외와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 뉴데일리

 

양국 정상이 만난 오찬 장소는
공식 영빈관인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서남쪽에 있는 양원재(養源齋).

청나라 황제의 행궁(行宮)이었던 이곳은
중국에서도 최고위급만 접근할 수 있는 곳이다.

 

“오늘 오찬은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에 추가해
중국 측에서 특별히 마련한 것으로 중국을 찾는
외국 정상들에게 전례가 많지 않은 일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양국 정상이 이틀간 함께 시간도 상당히 길었다.
당초 양국간 약속된 시간이 있었지만,
두 정상이 워낙 각별한 관계다 보니
일정이 계속 지연돼 양국 의전단에서
상당히 곤혹을 치렀다는 후문이다.

박 대통령이 방중 첫날인 27일 오후 인민대회당
동문 앞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부터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 양국 청소년대표단 공동접견,
조약서명식, 국빈 만찬까지
시 주석과 함께 보낸 시간은 무려 5시간30분.

 

▲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데일리

 

둘째날인 28일 오찬에서는
오전 11시30분부터 낮 1시30여분까지
약 2시간을 함께 시간을 보냈다.

양국 정상이 이틀간 대면한 7시간30분 간
얼굴을 맞대고 친분을 쌓은 셈이다.

 

일부 언론에서는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이
무척 각별한 관계로 보도하지만,
사실 두 정상이 실제로 만난 적은 1번에 불과하다.

지난 2008년 7월 시 주석이 저장성(浙江省) 당서기 신분으로
방한했을 때 딱 한번이다.

하지만 두 사람은 그 이후 양국 정상으로 오를 때까지
서로 끊임없는 연락으로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2010년 10월 시 주석이 국가부주석에 올랐을 때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내 이를 축하했다.

중국 국가부주석은 중국 최고지도자의 자리를 예약한 직책이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또 지난 대선에서 승리한 직후
김무성 전 대선선대위 총괄본부장을 단장으로 한
특사단을 중국에 가장 먼저 보내 시 주석에게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이 취임한 뒤 3월께 보낸 장문의 친서에서
8년전 첫만남을 언급하며 개인적 인연을 회고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