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 언론, 박 대통령에 가장 관심 높은 대목은…

중국어 연설에 각별한 보도 쏟아내28일 헤드라인 온통 '박근혜-시진핑'

입력 2013-06-28 17:59 수정 2013-07-13 02:33



 

▲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정상회담을 한 뒤 악수하고 있다. ⓒ 뉴데일리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의 한중 양국의 눈과 귀가 쏠렸다.
28일 중국 신문의 헤드라인은 온통
두 정상의 만남으로 채워졌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1면에
[전면적 상호 협력 추진, 중·한 관계의 더욱 큰 발전 추동]으로
제목을 달고 정상회담의 소식을 상세히 전달했다.

 

“양국 원수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등 중대 국제 및 지역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광범위한 공통 인식에 도달했다.”
     - 중국 인민일보


베이징의 유력지인 경화시보는 2∼3면을
박 대통령 국빈방문 특집 면으로 할당했다.
정상회담 내용을 필두로 박 대통령의 칭화대 연설,
시안 방문 등 방중 일정을 꼼꼼히 소개했다.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을
중국의 오랜 친구라고 불렀는데
이 칭호는 외국 지도자에게 붙이는
매우 높은 예우로서 중국 외교에서
자주 등장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박 대통령에게 건 일종의 기대를 보여준다.”
     - 경화시보 사설면


또 중국관영 CCTV는 박 대통령이 베이징 도착 전부터
박 대통령의 방중 일정과 관련한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다.

이날 중국 관영 CCTV는 24시간 뉴스 채널을 통해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매 시간마다 보도하면서
이번 방중의 의미와 일정, 방문단 명단, 주요의제,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공항 영접현장 등을 전했다.

또 박 대통령의 방중의 중요 시사점으로
향후 20년의 한·중 관계 비전 제시, 한·중FTA(자유무역협정) 등을 꼽았다. 

무엇보다 중국 언론은 박 대통령의 중국어 연설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경화시보는 박 대통령이 칭화대 방문에서
중국어로 강연한다는 기사를 제목으로 뽑았다.

CCTV 또한 이번 박 대통령의 방중에서
주목할 만한 점으로 중국어 연설을 지목했다.

북핵 문제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중국 언론들은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로
한반도 비핵화 원칙에 다시금 공감대를 쌓은 것 보다
대화재개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을 꼽고 있다.

중국 주요포털사이트도 뉴스면에서
박 대통령의 방중기사를 일제히 최상단에 올려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