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 따위 교과서..” 막말한 여당 최고위원은?

[깡통진보] 언론, 교학사 역사교과서 관련 집단 오보(誤報)..정치권까지 오염 유수택 새누리 최고위원, 오보 믿고 실언..사과했지만 여진 계속

입력 2013-06-05 13:08 | 수정 2013-06-08 11:28

▲ 교학사 역사교과서의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사실 무근의 기사를 올려 물의를 빚고 있는 한겨레신문.ⓒ 기사 화면 캡처

한 교과서가 광주 5.18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기술하고 있다고 한다.
어떻게 이런 사람이 역사교과서를 집필하게 되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 유수택 새누리당 최고위원
     3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 발언 중 일부


[극우 세력]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 비판을) 자제해주기를 부탁한다.

이 노래는 추모곡이지 당의 당가도 아니고 투쟁가도 아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박근혜 대통령의 통합의지가 다소 훼손된 것이 사실.

   - 유 최고위원, 지난달 24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검정을 통과한 <교학사>의 고교 역사교과서를
[뉴라이트가 만든 친일 반민족 우편향 교재]라고 음해한
[깡통진보] 매체들의 악의적인 오보가,
정치권까지 오염시키고 있다.

해당 교과서의 내용을 확인해 보지도 않고,
[김구-안중근은 테러리스트] 등의 자극적인 표현을 쓰면서
오보를 양산한 [깡통진보] 매체의 여론 왜곡에
일반 국민은 물론,
집권여당의 최고위원까지 농락당했다.


▲ 유수택 새누리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새누리당 유수택(72) 최고위원(광주광역시당 위원장)은
3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뉴라이트 역사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했다]는 [깡통진보] 매체들의 오보를 그대로 옮겨,
<교학사> 역사교과서를 강하게 비난했다.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8개가 거의 완성단계서 심의를 마쳤다고 한다.
그런데 그중 한 교과서가
광주 5.18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기술하고 있다고 한다.

어떻게 이런 사람이 역사교과서를 집필하게 되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심지어 유 최고위원은 당이 직접 나서
[뉴라이트 역사교과서]의 오류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내용의 주장을 폈다.

지역에 자꾸 이런 감정을 주어
결과적으로 정부가 욕을 먹게 되니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당 차원에서 말씀해주시면 고맙겠다.


앞서 지난달 31일 <경향신문>을 시작으로 [깡통진보] 매체들은 약속이나 한 듯
<교학사> 역사교과서의 검정통과 사실을 왜곡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뉴라이트 계열]의 <한국현대사학회>가 해당 교과서를 집필했다는 기사를 내보냈고,
<한겨레>는 한 발 더 나아가
해당 교과서가 [5.18을 폭동으로 가르친다]는 [오보]를 게재했다.

<CBS>가 운영하는 <노컷뉴스>는 해당 교과서가
[김구 선생-안중근 의사를 테러리스트로 묘사했다]고 보도했다.
<오마이뉴스>는 이런 기사들을 인용해
<교학사>의 역사교과서를 [뉴라이트가 만든 친일 반민족 교과서]라고 매도했다.

심지어 [깡통진보] 언론들은 해당 교과서를 비난하는 기사에,
2008년 10월 뉴라이트가 만든 대안교과서 사진을 삽입해,
[뉴라이트 대안교과서=교학사 역사교과서]라는 등식을 창조해냈다.

그러나 본지 확인결과,
[깡통진보] 매체들의 위 기사는,
해당 교과서 내용을 확인해 보지도 않은 채 쓴 [오보]였다.

(본지 4일자 기사 “해도 너무 한” [깡통진보] 매체들! 오보 양산!,
본지 1일자 기사 ‘경향신문’의 수상한 ‘한국현대사학회 죽이기’ 각 참조.)

교과서 검정법 상,
1차 심의를 통과한 <교학사> 역사교과서는
그 내용을 외부에 공개할 수 없다.

<교학사> 역시 해당 교과서의 내용을 외부에 공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이들 언론은
[뉴라이트 교과서엔 “5.15은 혁명, 5.18은 폭동”](5월 31일자 한겨레신문),
[김구-안중근이 테러리스트? 뉴라이트 교과서에 ‘반발’](6월 2일자 노컷뉴스) 등의
자극적인 제목을 써가며, 사실을 왜곡했다.

교학사 역사교과서 집필진 6명 중 2명이 <한국현대사학회> 소속이란 점을 이용해,
<한국현대사학회>가 해당 교과서를 만들었다는 왜곡도 이어졌다.

[깡통진보] 매체들은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사안을 처음 보도한 <경향신문>의 논조를 그대로 따라,
<한국현대사학회>를 [뉴라이트] 혹은 [뉴라이트 계열]로 단정 짓는 오류도 범했다.

이들이 생산한 [오보]의 영향력은 대단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는 물론이고 인터넷 포털 게시판에는
[깡통진보 발(發)] 오보와 유언비어가 난무했다.

그리고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란 사람이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않고,
[깡통진보] 언론들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따라하다가 망신을 당했다.

유 최고위원의 실언이 알려지면서 그의 과거 발언도 물의를 빚고 있다.

유 최고위원은 지난달 24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문제에 대해 의견을 밝히면서,
보수진영에 날을 세웠다.



특히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비판여론을 [극우 세력]에 의한 것으로 몰아세웠다.

[극우 세력]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 비판을) 자제해주기를 부탁한다.
이 노래는 추모곡이지 당의 당가도 아니고 투쟁가도 아니다.

   - 유 최고위원,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 중 일부


유 최고위원의 발언에 따르면
<임을 위한 행진곡>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이들은 모두 [극우 세력]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종북세력과 주사파 등이
반국가-반정부 이념을 전파하는데 사용하면서
지금까지도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노래다.

때문에 굳이 정치적 성향이나 이념적 색체를 띠지 않는 일반 국민들 가운데도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부정적 견해가 적지 않다.

무엇보다 [국가기념일]에,
반국가-반정부 이념을 전파하는데 쓰인 노래를 제창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많은 이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유 최고위원은
<임을 위한 행진곡>에 비판적 견해를 가진 이들을
모두 [극우 세력]으로 싸잡아 비난했다.

유 최고위원의 이 발언은 균형감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비판하는 이들을
모두 [극우 세력]으로 바라보는 시각은 분명 문제가 있다.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존재감을 생각한다면 그의 처신은 더욱 아쉽다.

유 최고위원은 [깡통진보] 언론들의 오보를 바탕으로 실언을 한 뒤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잘못된 언론보도와 인터넷 자료를 통해 얻은 정보를
정확히 확인해 보지 못해 이번 일이 발생했다.

해당 교과서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한국현대사학회> 및 <교학사>의 반박과 유 최고위원의 사과가 이어지면서,
[깡통진보] 언론들이 만들어 낸 오보의 실체는 밝혀졌지만,
후폭풍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여전히 [깡통진보] 언론들의 오보들이 리트윗되면서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다.
일부 좌파 트위터 이용자들은 <한국현대사학회>와 <교학사>의 해명을 외면하면서,
의도적으로 [깡통진보] 언론들의 오보를 퍼뜨리고 있다. 


▲ 교학사 역사교과서 검정 관련 트위터에서 퍼지고 있는 오보 기사들과 유언비어.ⓒ 트위터 화면 캡처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