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LO 부대까지 참가했던 화천댐 수력발전소 전투

화천수력발전소 탈환으로 대한민국 전력생산량 40%를 지켜내

입력 2013-05-31 12:29 수정 2013-05-31 12:34

▲ 화천댐 수력발전소의 모습. 6.25 당시에는 우리나라 전력생산량의 40%를 차지했다.

국가보훈처(박승춘)는 오는 6월 1일, 6․25전쟁 정전 60주년 및 UN군 참전 60주년을 기념해
실시하는 <화천수력발전소 탈환 및 파로호 전승> 기념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기념식은 60여 년 전 북한군에 맞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강원도 화천댐 붕어섬 일대에서
백선엽 예비역 대장, 참전용사, 지역주민, 지역 군부대 장병, 향군회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6․25 전쟁 당시 화천댐에서는  아군 5,000여 명과 중공군 3만 8,000여 명이 전사했다.

화천댐을 탈환하는 과정에서 북파첩보부대인 <캘로(KLO) 부대>가 특공작전을 펼쳤으며,
아군과 적군은 수차례의 공방전을 벌였다고 한다.

6.25 전쟁 당시 <화천댐 수력발전소>의 발전량은 34만kw로
우리나라 전체 발전량의 40%를 차지했다고 한다.
때문에 <화천댐 수력발전소>를 탈환한 것은 대한민국 40%를 탈환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고 한다.

이번 기념식은 식전행사로 [태극기 자전거 퍼레이드], 의장대 공연이 펼쳐진 뒤
보훈처장의 축사, 백선엽 장군의 6․25전쟁 회고 등 순으로 진행된다.
 
보훈처는 화천댐 수력발전소 탈환 기념식 외에도 정전협정 60주년을 맞아
국내외 참전 유공자와 미국 등 UN참전국 대표를 초청하는 보은 행사를
대대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