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베 총리 "朴대통령 미 의회연설 탄복"..왜?

입력 2013-05-15 00:12 수정 2013-05-15 11:59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미국 방문에서 미 의회 상하원 양원 합동회의에서 펼친 연설을 두고
"매우 멋졌고 탄복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어떻게 해서든 대화를 시작하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경화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주변국의 경계심을 유도한 일본이,
한국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낸 셈이다.

반면 박 대통령은 미 의회 연설에서 직접적으로 일본을 거명하지는 않았다.
다만 [동북아 역사문제로 인한 갈등]이란 단어로
아베 총리 등의 역사인식 문제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내달 중국과 일본 첫 순방길을 계획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