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규모 컨테이너선 수주

입력 2013-05-06 15:46 수정 2013-05-06 18:03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6일 중국 상하이에서 차이나쉬핑컨네이너라인(CSCL)사와 1만8천4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400m, 폭 58.6m, 높이 30.5m 규모로, 축구장 4배 크기이다.
금액으로는 7억달러(한화 약 7662억원) 규모다. 2014년 하반기부터 한 척씩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1월 캐나다 시스판사로부터 1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했고, 올해 들어 1만TEU급 이상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모두 10척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풍부한 경험과 앞선 기술력의 바탕이라고 자평했다.

"수주전에서 지금까지 540여척의 컨테이너선을 건조한 풍부한 경험과 고연비·친환경 선형 등 앞선 기술력을 내세우고 선주의 빠른 납기 요구를 수용해 자국 발주를 우선시하는 중국 해운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현대중공업 관계자


한편 이번 선박에는 현대중공업이 자체 제작한 전자제어식엔진(ME엔진)을 탑재해 운항 속도와 환경에 따라 연료 소모와 탄소 배출을 줄이는 등 친환경 선박으로 제작할 방침이다.

"친환경·고효율 선박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새로운 선형과 친환경 엔진 등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R&D)과 기술력 확보로 시장을 선도하도록 노력하겠다"

   -현대중공업 관계자


현대중공업은 올해 들어 조선해양플랜트 부문(현대삼호중공업 포함)에서 총 97억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인 238억달러의 41%를 달성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