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우조선해양이 만든, 항공모함보다 큰 컨테이너선!

2011년 머스크社가 발주한 1만8,270TEU 시리즈의 첫 번째 배 명명식머스크 그룹 前회장 이름 따 ‘머스크 맥키니 몰러(Maersk MC-Kinney Moller)’로 명명

입력 2013-06-16 15:22 수정 2013-06-16 17:52

“부친의 이름을 따, 이 선박을 ‘머스크 맥키니 몰러’로 명명합니다.”


지난 14일, 항공모함보다 더 큰 컨테이너선이
<대우조선해양>의 거제 조선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머스크 맥키니 몰러>라는 이름을 얻은 이 배는 길이 399m, 폭 59m로
1만8,270개의 컨테이너(길이 6m, 폭 2.5m, 높이 2.5m 컨테이너 기준)를
적재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컨테이너선이다.

이 배의 주인은 덴마크 최대의 해운업체인 <Maersk(이하 머스크)> 그룹,
제조사는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이다.

<머스크 맥키니 몰러>호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1만8,270 TEU 컨테이너선 시리즈 20척 중 첫 번째 배다.

2011년 이 배를 발주한 故<맥키니 몰러> 머스크 그룹 회장은
이 배에 큰 애착을 가졌었다고 한다.
때문에 14일 열린 이 배의 명명식에서
<아네 머스크 맥키니 우글라(Ane Maersk Mc-Kinney Uggla)>
머스크 그룹 이사회 부의장은 故<맥키니 몰러> 회장의 이름을 붙이게 된 것이라고.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머스크 맥키니 몰러>호는 발주사가 강조한
[경제성], [에너지 효율성], [친환경성]을 모두 만족시킨,
<트리플-E’(Triple-E Class.
Economy of scale, Energy efficiency, Environment friendly)>급 선박이라고 한다.

<머스크 맥키니 몰러>호의 척 당 가격은 약 2,000억 원,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0척의 총 가격은 약 4조 원이다.
이는 상선 분야 단일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最大) 기록이다.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설명이다.



“<머스크 맥키니 몰러>호는 <대우조선해양>과 <머스크 그룹>, 조선 역사에
기념비적인 선박이다. 우리는 머스크 그룹과 앞으로도 굳건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


<머스크 그룹>은 이 계약을 포함해 모두 43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 중 23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14일 명명식에는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
<미카엘 프램 라스무센(Michael Pram Rasmussen)> 머스크 그룹 이사회 의장,
<소렌 스카우(Soren Skou)> 머스크 라인 사장,
<피터 뤼스홀트 한센 (H.E. Peter Lysholt Hansen)> 주한 덴마크 대사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