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계 최대의 컨테이너선! 대우가 만든다

옥포조선소에서 1만8,000TEU급 컨테이너선 강재절단식 거행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부부도 참석해 성공적인 건조 기원

입력 2012-05-13 15:40 수정 2012-05-14 16:13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을 우리나라 거제 조선소에서 만든다.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대표이사 고재호)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의 강재절단식(Steel Cutting Ceremony, 기공식)을 지난 12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생산하는 컨테이너선은 1만8천TEU급이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덴마크의 AP 몰러-머스크(AP Møller-Maersk)社가 발주했다.

대우조선 측은 “이번 행사는 작년 2월 머스크社가 발주한 1만8천TEU(1TEU는 25피트 컨테이너 1개를 의미)급 컨테이너선 중 첫 번 째 선박 건조를 기념하는 행사”라고 밝혔다.

대우조선 측이 생산하는 이 컨테이너선은 길이 400m, 폭 59m로 항공모함보다 더 크다. 갑판 면적만 축구장 4개를 합친 것과 맞먹는다.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중순까지 선주 측에 첫 번째 선박을 인도할 계획이다.

▲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부부와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이 선재절단식을 기념하는 떡을 썰고 있다.

이날 강재절단식에는 여수 엑스포 참관 차 한국을 방문한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H.R.H. Crown Prince Frederik)와 메리 왕세자비(H.R.H. Crown Princess Mary)가 참석했다.

대우조선 측은 “프레데릭 왕세자 부부의 방문은 자국 선사인 머스크社가 발주한 세계 최대 규모 선박의 성공적인 건조를 기원하기 위해 이루어진 것이다. 왕세자 부부는 행사와 함께 옥포조선소를 둘러보고 대우조선이 건조한 컨테이너선에도 직접 승선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 고재호 사장은 “역사적인 순간에 참석해 주신 귀빈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세계 최대 해운사에 어울리는 최고의 선박을 건조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