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지원 북한 편드나? "개성공단 철수 성급, 北에 기회 못줘"

입력 2013-05-01 10:37 수정 2013-05-01 13:50

 민주통합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일 개성공단 폐쇄위기에 대해 "(정부가) 한미합동군사훈련 중에 대화를 제의하고, 하루의 기회만 준 뒤 철수한 것은 지나치게 성급한 것"이라며 "북측에도 선택의 기회를 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이 대화를 제의하고 인내한 것은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우리가 좀 더 인내하고 (북한을) 달래가는 것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단전·단수 주장에 대해서도 '우리 재산의 보호 및 개성공단의 재개'를 이유로 반대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 "박 대통령이 개성공단을 살리고 북한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정책의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 이에 대한 협력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