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숲에는 갈등이 없다

입력 2012-09-04 16:12 수정 2012-09-04 18:14

 숲을 이루고 있는 나무와 식물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 모음집이 나왔다.

나무는 천 년 세월을 당당하게 살아온 선객답게 죽어서도 당당하다. 세상에 던지는 부음도 없이 조용히 종생한다. 애도의 조사도 사양하고 금빛 훈장도 없다. 태어날 때 소리가 없었던 것처럼 죽음 또한 조용하다. 태어날 때 깨끗한 새싹이었던 것처럼 죽음 역시 추함이 없다. 태어나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음을 서운해하지 않고 묘비도 없이 그 자리에 서서 숨을 거둔다. 단 얼마라도 생명을 연장하려고 인공호흡기를 꽂고 모니터의 눈금이 번잡하게 움직이는 효도를 거부한다. 잘 살아왔는가, 성공한 삶이었던가, 자신을 위해 울어 줄 이가 얼마나 되는가를 셈하지 않는다. 힘든 이에게 잠시 그늘이 되어 주었다면, 시베리아로 떠나는 철새가 잠시 허리를 펴고 가지에 앉아 쉬어 갔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28쪽, 본문중에서..

이 책은 모두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나무에 얽힌 재미있는 전설이나 에피소드, 2부에는 현대사회의 세태에 대한 시각을 나무와 숲, 식물을 통해 바라보고 있다. 3부는 나무와 숲이 우리 인간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으며, 인간은 나무와 숲을 통해 얼마나 많은 혜택을 누리고 있는지를 알려준다.

이우상 지음, 368쪽.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