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시민-강기갑측 선거부정, 이석기쪽보다 더해

변희재 본사논설실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2-07-01 18:10 | 수정 2012-07-01 21:23

유시민계, 강기갑계, 더 심각한 선거부정 저질러
 
친노종북 언론, 또 다시 진실은폐하며 국민 속여
  
변희재, pyein2@hanmail.net    
 
통합진보당의 선거부정 사태가, 당대표 선거 재투표 논란까지 겹치며 점차 파국으로 흘러가고 있다.
특히 2차 진상보고서 결과, 오히려 유시민, 강기갑 측 인사들이 더 심각한 부정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음에도, 혁신비대위 측은 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아 편파 논란까지 겹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겨레>, <오마이뉴스>, <경향신문> 등 친노종북 매체들은 진실을 보도하기 보단 어떻게 해서라도 김재연, 이석기 등 단 두 명에 모든 책임을 덮어씌우며, 도마뱀꼬리 자리기 하려는 의도성 보도만 일삼고 있다.

2차진상보고서의 결과만 놓고 본다면, 온라인 상에서의 소스코드 조작으로 인한 투표 결과 변경은 없다는 것이다. 제대로 확인된 것은 동일 IP에서 중복투표가 되었다는 점. 그러나 이는 이석기 후보보다는 유시민계의 오옥만 후보 측의 부정 혐의가 더 짙다.

그러나 도마뱀 꼬리 자르기를 목표로 삼은 친노종북 언론사들의 편파보도는 여전하다.
25일 보고서 내용의 일부를 최초 보도한 <한겨레>는, 기사 초점을 '동일 IP 몰표'에 맞췄다. 또한 <한겨레>가 기사 제목을 " '이석기 등 진보당 비례후보 대부분 '동일 IP서 몰표'"라고 뽑으며 이석기를 부정의 중심인물로 띄웠다.

이에 대해 친노성향의 정치평론가 유창선 박사는 페이스북에서 "오늘 <한겨레> 1면 톱기사는 무척 이상했다"며 "기사대로라면 2차조사 결과를 통해 새로 밝혀진 주목할 내용은 오옥만 후보 관련 부분, 그리고 대부분의 후보들에게서 IP 중복이 나타났다는 것"인데도 "새로운 내용은 없는 이석기 이름만 제목부터 기사까지 7~8번은 나오는 것 같다"고 기사의 왜곡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유시민계의 오옥만 후보 측이 가장 적극적으로 부정선거, 친노종북 언론은 침묵

유창선 박사의 지적대로, 2차 진상보고에서 새롭게 드러난 사실은 영세한 건설업체에서 이뤄진 유시민계 오옥만 후보에 대한 몰표였다.

또한 IP중복투표 현황은, 당초 1차 진상조사에서 허위 보도된 것처럼 '당권파가 동일IP에서 몰표를 받았다'는 게 아니라 그 반대의 결과였다. 순서로만 보면 1위는 문경식 286표, 2위는 오옥만 270표, 3위는 이영희 202표 4위는 김기태 140표, 역시 5위 김기태 129표, 6위는 나순자 112표, 7위는 윤갑인재 107표, 8위는 나순자 101표 순이다. 논란의 중심 인물인 이석기의 경우 현대차 노조 사무실에서 82표를 얻어 10순위에 올라있을 뿐이다.

동일IP라고 해서 같은 부정으로 단정지을 수도 없다. 이석기 후보가 몰표를 얻은 현대차 노조 사무실의 경우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많이 출입하는 현장투표소이다. 286표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문경식 후보 역시 농민회 사무실 IP였다. 이런 곳에서의 몰표는 당원들이 사무실에 출근을 한 뒤, 여러 사람이 직접 투표했을 가능성이 높다.

반면 2차 진상조사에서, 다른 설명이 불가능한 사례는 노조나 농민회도 아닌 'M건설'이다. 책상 단 두 개가 들어갈 정도의 이 좁은 건설업체 사무실에선, 동일IP 투표에서 유시민계의 오옥만 후보에게 270표의 몰표가 나왔다.

특히 이 M 건설사의 이사 고영삼씨는 조준호 공동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1차 진상조사위 위원으로까지 참여하여 은폐의 의혹까지 제기된다. 오옥만 후보가 1차 진상조사위원으로 참여시켰던 고영삼 씨의 해명은 이 곳에 "당원이 아닌 사람까지 포함하면 선거운동 격려차 400~500명은 다녀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상식적으로 선거운동 격려차 사무실을 방문한 270명의 사람들이 모두 통합진보당 당원이고 줄지어 투표를 하고 간다는 것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

<한겨레>, <경향신문>, <오마이뉴스>, <프레시안> 등 친노종북 매체는 이러한 유시민계 인물의 구체적인 부정 의혹에 대해서는 제대로 보도하지 않고 있다.

오옥만 후보의 'M건설' 의혹에 이어 윤금순 의원 측의 조직적 부정선거를 보여주는 물증이 포착되면서, 통합진보당 사태는 점차 원점으로 되돌아가고 있다. 개인적인 부정투표나 관리 부실이 아닌, 말 그대로 '부정선거' 정황이 확인된 것은 유시민계의 오옥만 후보의 'M건설'에 이어 강기갑계의 윤금순 의원이 두번째다.

<민중의소리>가 입수한 선거인명부 일부와 선관위 및 진상조사위 회의 자료들에 의하면, 통합진보당 경선이 있을 당시 경북 영주투표소에선 윤금순 의원 측 선거사무원 1인 이상이 최소 수십명 혹은 해당 투표구 171명 전원의 대리투표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

영주투표소의 선거인명부에는 총 4명의 선거사무원 서명이 있다. 그런데 이들 선거사무원들은 선거인명부 순서에 따라 1/4씩 나누어 서명을 했다. 다시 말해 선거사무원 A씨가 관리를 한 날엔 강, 강, 고, 구, 권, 권, 김,…, 김, 김, 김 씨 등 수십명이 투표를 했고, 선거사무원 B씨가 관리를 한 날은 오, 오, 우, 유, 이, 이, …, 이 등 수십명이 나와서 투표를 한 셈이다.

상식적으로 보면 가령 A씨가 관리한 날에, 강씨나 김씨 등 ㄱ자로 시작되는 이름의 당원들만 투표소에 오는 게 아니므로 선거사무원들의 서명이 순서대로 분리돼 나올 수는 없다. 즉 선거인명부 자체가 ㄱ, ㄴ, ㄷ 순으로 돼 있기 때문에, 선거사무원들의 서명은 교차되어 나와야 한다.

이렇게 선거인명부 전체적으로 선거사무원들의 사인이 각기 분리돼 있는 정황은, 곧 윤 의원측 선거사무원 1인 이상이 공모해 선거인명부를 전부 조작했거나, 나아가 투표 자체를 100% 대리했다는 얘기가 된다. 투표인들이 날짜에 맞춰 ㄱ, ㄴ, ㄷ 순으로 투표장으로 나오지 않았다면 대리투표의 가능성이 크다. 이 영주투표소에선 171명이 투표했고, 170표가 윤금순 후보를 지지했다.

중앙선관위는 당내 경선 직후 영주 투표소 171명 모두에 대해 '대리투표 정황'을 파악하고 이를 무효처리 했으며, 부정 선거에 대한 처리에 대해선 4.11 총선 이후 구성될 진상조사위원회에 넘기기로 결정하였다.

조준호 진상조사위, 윤금순의 부정선거 관련 은폐 의혹

그러나 중앙선관위가 영주 지역의 투표용지와 선거인단 명부 등을 모두 조준호 진상조사위로 이관한 이후, 경북 영주에 대한 '진상조사'는 사라져버렸다. 또한 이정희 전 공동대표를 비롯해 여러 당 관계자들이 경북 영주의 대리투표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지만, 진상조사위는 투표용지와 선거인단 명부에 대한 공개를 거부했다. 이는 1차 진상조사위가 이석기 당선자에 대해서는 표적 조사까지 시행하며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을 '부정'으로 단정지었던 것과 자못 대조적이다.

이러한 내용들은 2차진상보고서에서도 축소되어있고, 통합진보당 구당권파 기관지인 <민중의소리>만이 보도하여 인터넷 상에서 알려지고 있다. 물론 구당권파와 <민중의소리> 측도 편파보도를 하고 있을 가능성도 높아, 외부에서 진실을 간파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2차 진상보고서 결과 이석기, 김재연 측이 직접적으로 부정을 저지른 사례는 전혀 발견되지 않은 반면, 유시민계의 오옥만, 강기갑계의 윤금순 측의 부정은 확실히 드러났다는 것이다. 애초에 통합진보당의 선거부정은 바로 윤금순 측의 부정을 오옥만 측이 문제삼으면서 논란이 시작된 바 있다.

강기갑, 심판과 선수 동시에 뛰다 선거 중단 비상사태 맞아

한편 당대표 선거를 치르고 있던 통합진보당은 이번에는 시스템 오류로 투표 전면 무효 및 재투표를 하게 되는 비상사태를 맡기도 했다. 특히 이번 사태로 강병기 후보와 치열한 대결을 벌이고 있던 강기갑 혁신비대위 위원장에 역풍이 불고 있다. 혁신비대위는 출범 당시 당 혁신과제 수립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공정한 선거관리가 주된 임무였다. 하지만 당권파와의 당권 경쟁에 몰입하면서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이 현직을 유지한 채 당대표와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했다. 불공정한 선거관리 논란에 이어 투표중단이라는 최악의 상황에 대한 책임까지 떠안은 셈이 됐다.

결국, 강기갑 비대위원장, 유시민, 심상정 전 공동대표 측이 국민들의 통합진보당에 대한 불신을 이용, 오직 이석기, 김재연 단 두 명에 덮어씌운 뒤 당권을 잡으려 너무 큰 무리수를 두고 있는 셈이다. 또한 이들과 유착된, <한겨레>, <오마이뉴스>, <경향> 등 친노종북 언론 역시 또 다시 진실을 은폐하며 국민을 속이는 2차 범죄 행위에 가담하고 있는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