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성근, 종북세력이 아버지 죽인걸 알았다!"

河, "통진당 당권파 뿌리가 문익환 목사 죽게 했다"..文, "나도 알고 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본사 논설실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2-06-12 18:05 | 수정 2012-06-14 00:39

"문성근은 종북세력이 부친을 죽인 걸 알고 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공개
  
변희재


새누리당의 하태경 의원이 문성근씨의 부친인 고(故) 문익환 목사의 죽음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하태경 의원은 <조선일보> 최보식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지난 총선에서 문 목사의 아들인 문성근씨와 맞붙을 뻔했다.

"문 목사는 내 멘토 같은 분이었다. 문성근씨에 대해 이해가 안 됐던 것은, (한숨을 내쉬며) 이 이야기를 해야 되나…. 문성근씨는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합당에 가장 적극적이었다. 통합진보당 당권파의 뿌리는 문 목사를 돌아가시게 한 세력이다. 자기 아버님을 돌아가시게 한 세력을 동지로서 합당할 수 있느냐, 그런 의구심이 있었다."

―문 목사 죽음에 그런 배경이 있었다는 것을 사실이 아니라고 믿기 때문이 아닐까?

"본인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내가 책에 이런 내용을 쓰고 문성근씨를 만났다. '내가 아는 내용은 이렇고 해서 책에 썼다. 가족과 상의 없이 해서 마음에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문성근씨는 '나도 그 점을 알고 있다. 팩트니까 그렇게 해도 무방하다'고 답했다."

하태경 의원의 표현대로라면 문성근 전 대표는 '통합진보당 당권파의 뿌리가 아버지를 돌아가시게 한 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고 "팩트니까 그렇게 해도 무방하다"고 답했다는 것.

하태경 의원이 조선일보에서 밝힌 문익환 목사의 죽음은 다음과 같다.

-당신은 대학 졸업 후 1993년 '범민련(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 본부 의장인 문익환 목사가 만든 '통일맞이' 단체에 들어갔다. 당신은 책에서 '문 목사가 범민련으로는 북한에 계속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며 독자적인 통일 조직을 만들려고 했다'고 밝혔다.

"요즘으로 치면 문 목사는 '종북'이 아니었다. 그분은 '북한과 대등해야 하는데 범민련으로는 대등할 수 없다. 북한과 수평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민족회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곤 했다."

―문 목사가 범민련을 해체하려다가 '안기부 프락치'로 몰려 화병으로 숨졌다고 당신의 책에 썼다.

"운동권 내부에서는 문 목사의 범민련 해체 생각에 대체로 동의했다. 그만큼 존경을 받던 분이었으니까. 문 목사가 김일성에게 '범민련 해체하고 통일 운동을 위해 더 크게 태어나야 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바로 다음 날 답신이 왔다. 범민련 북 측 본부 의장인 백인준 명의였다. '문익환은 안기부의 프락치, 안기부의 사주를 받아 범민련을 해체하려는 책동을 펴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 팩스로 모두 문 목사에게 등을 돌렸다. 내게는 충격이었다."

―어떤 근거로 그 팩스가 문 목사의 사망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는 것인가?

"팩스가 온 다음 날 문 목사가 사무실에서 '내가 안기부 프락치래'라며 흥분하셨다. 소문이 지하 조직에서 퍼져 종북세력이 문 목사 욕을 하고 다녔다. 돌아가신 날 점심 자리에서 하필 프락치라고 욕하는 사람이 맞은 편에 앉아 있었다. 문 목사가 '내가 프락치냐'고 고함치다가, 밥알이 기도를 막아 쓰러졌다. 병원에 옮겼으나 환자가 많아 입원을 못했다. 차 안에서 잠깐 회복된 뒤 댁으로 들어갔는데 그날 돌아가셨다."

―당시 바깥 사회에는 안 알려졌다.

"팩스를 받고 정말 며칠 안 돼 돌아가셨다. 내부에서는 다 퍼졌지만 바깥에는 안 퍼졌다."

만약 이러한 하태경 의원의 주장에 대해 문성근 전 대표가 이를 인정했다면, 문성근 전 대표는 자신의 부친을 죽인 세력의 집권을 위해 손을 잡고 있는 격이 된다.

이는 오직 권력을 위해서라면 패륜마저 서슴지 않는 종북세력과 문성근 전 대표의 만행 수준이라, 향후 큰 파장을 불러올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