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통합진보당, '당권파' 장원섭 사무총장 사퇴

중앙위 전자회의 원천무효 주장‥비당권파와 대척점"당원중심 당 운영 허물어지고 있다‥악순환" 주장

입력 2012-05-14 14:21 수정 2012-05-14 14:41

통합진보당의 장원섭 사무총장이 14일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다. '당권파'인 광주연합 출신의 장 총장은 유시민·심상정·조준호 공동대표가 주재하는 중앙위 전자회의를 원천무효라고 주장해왔다.

특히 전일 중앙위 전자회의를 통해 비대위 구성 등을 통과시키자 "온라인 전자투표는 공식 전자투표 시스템이 아니다. (세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사임해 평당원으로 돌아간 만큼 당 시스템을 개별적으로 점유할 권한이 없다"고 비당권파와 대척점에 서왔다.

유시민·심상정·조준호 공동대표는 이날 장 총장이 사무총장직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당 대표단과 중앙위 의장단의 활동을 물리적 정치적으로 방해한 일련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즉각적인 해임을 의결한다"고 했다.

이에 장 총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모든 정치적 책임을 지고 이 순간부터 사무총장직을 공식 사퇴하고 처음처럼 아래에서 평당원으로서 당을 위해 일하겠다"고 물러섰다.

장 총장은 "당이 당원 중심의 진성당원제 전통과 합당 정신으로 다시 정상화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우리당과 우리당의 주인인 당원동지들을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분당 때도 지켜졌던 당원 중심의 당 운영이 허물어지고 있다. 상호 신뢰가 무너지고 오해가 불신을 낳고 불신이 합당정신을 무너뜨리는 악순환의 고리가 끝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장 총장은 폭력사태가 빚어진 지난 12일 중앙위원회를 막후에서 지휘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한편 통합진보당은 이날 비례대표 총사퇴와 강기갑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결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