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통진당, 비례대표 사퇴-강기갑 비대위 체제 출범

"혁신비대위, 당 대표단의 권한과 임무를 승계"당권파, 회의 절차 문제삼아... 사무총장은 해임당해

입력 2012-05-14 11:35 수정 2012-05-14 12:51

▲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심상정 의장과 유시민 조준호 부의장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위 전자투표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폭력사태'까지 치달았던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가 4.11 총선 비례대표 사퇴 결의안과 강기갑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을 14일 통과시켰다.

대표단은 중앙위를 오프라인 회의로 개최할 경우 당권파의 물리적 저지를 우려, 전날 밤부터 온라인을 통해 전자투표로 속개했다.

의장직을 맡고 있는 심상정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중앙위에서 사용된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중앙위 의장단이 준비하고 주관한 당의 공식적인 투표시스템임을 확인한다"고 했다.

공동대표단의 총사퇴가 확정됨과 동시에 이석기-김재연 당선자를 포함해 순위 경쟁 명부의 비례 당선자와 후보자 전원도 총사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과된 주요 안건은 '당헌 개정안 심의·의결' '당 혁신 결의안 채택' '혁신 비대위 구성' 등 3개다. 안건들은 각각 중앙위원 재적 912명 중 545명 중 찬성 542명, 541명, 536명으로 가결됐다.

심 대표는 "중앙위에서 구성된 혁신비대위는 당 대표단의 권한과 임무를 승계하는 것이다. 따라서 사무총국의 당직자 임면권한은 혁신비대위에 있음을 확인한다"고 했다.

특히 심 대표는 "공동대표와 임기를 같이해야 하는 장원섭 사무총장이 계속 총장직 유지 의사를 밝히면서, 당대표단과 중앙위 의장단의 활동을 물리적․정치적으로 방해한 일련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즉각적인 해임을 의결한다"고 했다.

하지만 당권파 측은 회의 절차의 적법성 등을 문제 삼고 법정 소송으로 비화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당권파의 장원섭 사무총장은 전날 "이들 전 공동대표가 중앙위원에게 보낸 온라인 전자투표 공지는 공식 전자투표시스템이 아니다. 당대표를 사임해 평당원으로 돌아간 만큼 당 시스템을 개별적으로 점유할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회 사무처에서 공중부양과 폭행 일삼아 벌금 300만원 받은 폭력전과범 강기갑이 통진당 개혁의 책임자? 저들이 민주주의에 아무 관심없고, 오직 권력만 쫓아다니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