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軍 동성애 허용!" 진보당의 끔찍한 사랑법

김성욱 객원논설위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2-04-05 09:45 수정 2012-04-06 11:24

진보당의 놀라운 同性愛 옹호 공약들 
 
  “22개 차별사유를 빠짐없이 명시한 차별금지법 제정” 
金成昱   
 
 통합진보당이 성소수자, 즉 同性愛者(동성애자) 보호를 위한 상세한 공약을 마련해 놓았다. 진보당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과 연대, 12월 대선에서 승리한 뒤 다음 번 대선에서 단독 집권한다는 목표를 삼고 있다.
 
 진보당은 19대 총선 공약에서 그간 종교계에서 반대해 온 ‘차별금지법’ 제정을 못 박았다. 이 당은 “22개 차별사유를 빠짐없이 명시한 차별금지법 제정” “性(성)전환자 성별정정 특별법 제정 및 취업, 의료지원 서비스 마련”을 통해 “高價(고가)의 호르몬 치료 및 性전환 수술비용을 건강보험에 적용한다”고 주장했다.
 
 또 “性소수자 편견과 차별을 조장하는 군 관련 법 제도 정비”를 통해 “軍(군)형법, 軍인사법, 병역법 등에서의 性소수자에 대한 처벌, 차별 폐지”를 규정, 군대 내 동성애 허용을 주장했다.
 
 이어 “同性(동성) 간 파트너십을 인정하는 관련법 개정·제정”을 통해 “법률혼·혈연관계 외에 사실혼, 동성애커플, 비혈연 공동체 등의 사회보장·조세·재산 관련 권리 보장”을 규정했다.
 
 진보당 주장처럼 영화·드라마에 이어 국가차원에서 ‘차별금지법’까지 제정될 경우 同性愛 확산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同性愛가 치유와 회복의 문제이지 국가 차원에서 권장할 대상이 아니라고 지적한다. 이는 ▲同性愛가 선천적·유전적 요인보다 문화적·사회적 요인으로 인해 확산되고 있음이 외국 사례에서 충분히 확인된 데다, ▲한국은 외국과 달리 同性愛를 이유로 한 불평등한 대우를 받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은 탓이다.
 
 同性愛 확산이 가정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별개로 의학적 문제도 심각하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와 UNAIDS 보고서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AIDS에 걸린 총 남자 감염인 중 43%가 同性 간의 성관계로 인해 걸렸으며, 한 해에도 210만 명이 에이즈로 사망하고 있다.
 
 십 수 년 간 同性愛者로 지내다 지금은 회복돼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이OO씨는 이렇게 말했다.
 
  “내 나이 60이 넘었는데 내가 알던 사람들 대부분 에이즈나 B형, C형 간염에 걸려 죽음의 날을 보내며 거리에서 술과 섹스로 지내고 있다. 그들에게는 돌아갈 가족도 없고 직장을 얻을 수 없다. 동성애를 지지하는 게 과연 참된 인권인지 묻고 싶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