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 지지율 30.6% 1위··안철수는 추락

안철수 20.3%-문재인 14.3%···총선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새누리당-민주통합 박빙

입력 2012-02-11 16:28 수정 2012-02-13 14:12

▲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뉴데일리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SBS 여론조사 결과, 박근혜 위원장은 30.6%의 지지율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20.3%로 2위, 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은 14.3%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5.4%로 한 자리 수에 그쳤던 문재인 고문의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해 3자 구도가 형성된 것이 눈에 띈다.

박근혜 위원장과 문재인 고문의 가상 맞대결 조사에서는 46.6% 대 36.4%로 박근혜 위원장이 큰 차이로 앞섰다.

하지만 박근혜 위원장이 안철수 원장과 맞붙을 경우는 38.3% 대 47.3%로 안철수 원장의 우세가 점쳐졌다.

‘박근혜-손학규’ 양자 대결에선 박근혜 위원장이 20%p 이상 앞섰다.

안철수 원장이 대선에 출마할지 전망을 묻는 여부에 대해선 ‘나오지 않을 것’이란 응답이 52%로 절반이 넘었다.

한편, 19대 총선에서 어느 정당 후보를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새누리당(33.7%)과 민주통합당(33.0%)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