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사실상 국가부채, 1,848조원...7년 만에 배로 늘어나"

입력 2011-09-20 10:14 수정 2011-09-20 13:37

넓은 범위의 '국가채무액'이 2,000조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은 20일 국가 직접채무에 잠재-우발적으로 국가가 부담을 져야 하는 넓은 의미의 국가부채를 더한 '사실상의 국가채무'가 7년 만에 2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 이한구 한나라당 의원은 20일 '사실상의 국가채무'가 7년 만에 2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 의원이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가직접채무(392조8천억원)와 보증채무(34조8천억원), 4대 공적연금 책임준비금 부족액(861조8천억원), 통화안정증권 잔액(163조5천억원), 준정부기관 및 공기업 부채(376조3천억원) 등을 더한 사실상의 국가부채는 1,848조4천억원.

사실상의 국가부채는 2003년 말 934조4천억원에서 7년 만에 배로 늘어난 셈이다.

지난 정부 때는 연평균 7.9% 증가한데 비해 이번 정부 들어서는 연평균 11.2% 늘었다.

국채와 차입금 등으로 구성된 국가 직접채무는 이번 정부 출범 직전인 2007년 말에 비해 31.4% 증가했고, 준정부기관 및 공기업 부채는 같은 기간 58.2% 급증했다.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 등 4대 공적연금 책임준비금 부족액도 이 기간 41.6% 급증, 사실상의 국가부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6.6%에 달하게 됐다.

이 의원은 "국가부채 규모가 국제기준에 준한다고 해서 재정위기로부터 안전한 것은 아니다. 국민부담으로 전가될 수 있는 잠재적 국가부채 요소를 고려, 다양한 범주의 '국가부채 척도'를 마련해 관리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