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줄서도 못들어간다? '뽀로로 테마파크' 인기 폭발

동탄 신도시 메타폴리스몰에 정식 오픈

입력 2011-05-04 14:44 | 수정 2011-05-05 11:09

▲ '뽀로로 테마파크' 팜플릿.ⓒ뽀로로테마파크 홈페이지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장소로 '뽀로로 테마파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어린이들사이에서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는 '뽀로로'를 실제로 만날 수 있는 뽀로로 테마파크는 최대 400명 입장제한에 못 들어가는 사람이 나올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월 23일 동탄 신도시 메타폴리스몰에 정식 오픈한 '뽀로로파크' 1호점은 뽀로로의 숲속 마을을 똑같이 재현해 다양한 어트렉션과 놀이시설이 가춰져 아이들이 신나게 체험하고 놀 수 있는 실내형 테마파크다.

이곳은 놀이 학습시설인 '에디의 창의 교실', '뽀로로의 집', '바다 놀이터', 등 다양한 놀이시설이 구비되어 있다. 또, '큰나무 소극장'은 3D로 제작된 뽀로로 애니메이션과 뽀로로와 친구들이 나와 직접 노래를 부르는 등 다채로운 공연이 열려 아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줄 것이다.

테마파크에는 베이커리과 수유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입장료는 2시간 기준으로 어른 6천원, 2세에서 13세 어린이는 1만 6천원이다. 2시간 초과 시 10분당 어른 5백원, 어린이 1천원의 요금이 추가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