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유불리나 울타리 고수할 생각 없다"… 험지 출마 재확인지도부-혁신위 갈등엔 "혁신 저버리는 결과 있을 수 없어" 지적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퇴임을 앞둔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이 내년 총선에서 희생을 강조하며 험지 출마를 마다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원 장관은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후 "정권교체와 이후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누구보다 책임이 컸던 만큼, 다른 사람들이 하기 힘든 일이라면 오히려 더 앞장서야 하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원 장관이 지난 대선에서 '대장동 1타 강사'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저격수로 활약해온 만큼 인천 계양을에서 이 대표와 맞붙는 방안이 거론됐다. 

    이와 관련, 원 장관은 "특정 지역이나 특정 형태를 지금 정해 놓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저는 당연히 어떤 헌신과 희생이라 할지라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하겠다"고 가능성을 열어 뒀다.

    원 장관은 국민의힘 혁신위의 혁신안을 겨냥한 듯한 발언도 이어갔다. 

    원 장관은 "제 자신의 유불리나 울타리만을 고수하는 생각은 버릴 생각"이라며 "혁신은 말보다 행동이고, 남들이 해주는 것보다 저부터 혁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혁신위와 당 지도부 간 갈등을 두고는 "혁신위든 당 지도부든, 혁신을 외면하고 저버리는 결과는 감히 있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지난 4일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주최한 기독교 집회에 참석해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기독교인이지 않나"라며 "신앙 간증을 다녀온 것"이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