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협박' A씨와 마약 투약하다 '징역' 전과필로폰 투약으로 구속된 상태로 경찰 수사 받아
  •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이 지난 4일 오후 인천 논현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인천=서성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이 지난 4일 오후 인천 논현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인천=서성진 기자
    배우 이선균(48)으로 촉발된 '연예계 마약 투약 의혹 사건'에 연루돼 경찰로부터 내사(입건 전 조사)를 받아온 작곡가 정다은(31·여, 개명 후 이태균)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정다은을 대마 매매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최근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다은은 대마초를 사고 팔거나 모종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다은은 2016년과 2021년 마약 투약 혐의로 연달아 징역형을 선고받은 마약사범. 전과 4범인 정다은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상태에서 이번 사건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아왔다.

    2009년 케이블 TV '얼짱시대'에 출연, '강동원 닮은꼴'로 유명세를 탄 정다은은 이후 작곡가로 활동해왔다.

    이선균을 공갈·협박하고, "불면증으로 처방받은 약"이라며 이선균에게 마약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A씨(29·여·구속)는 과거 정다은과 함께 마약을 투약하다 적발돼 처벌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다은은 '가수 지망생'으로 잘 알려진 한서희(28)와 한때 동성 연인 관계를 유지하다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인 정다은은 남성 호르몬 주사를 맞으면서 '이태균'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한 상태다.

    한서희도 '재벌 3세'로 유명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5) 등과 함께 경찰 내사를 받고 있으나 현재까지 뚜렷한 혐의점이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가 수사 중인 '연예계 마약 투약 의혹 사건'으로 입건된 사람은 기존 5명에서 7명으로 늘었고, 내사 및 수사 대상 인원(10명)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유흥업소 'G업소' 등에서 일하던 A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현직 의사 B씨와 △A씨 △G업소 여종업원 출신 C씨 △이선균 △지드래곤 △정다은 등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