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장관 임명 그르친다면 개혁 동력 상실하게 될 것""중도는 없다… 거짓의 씨앗은 대한민국 존립 위태롭게 해"김영호 "인권 문제로 北 압박해야"… 학계선 대북 강경파로 불려
  •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에 앞서 약식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이종현 기자
    ▲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에 앞서 약식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이종현 기자
    서울대 트루스포럼(대표 김은구)은 최근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신속한 장관직 임명을 요구하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10일 서울대 트루스포럼은 '김영호 통일부 장관 임명, 역사 바로 세우기 시작이다!'는 제목의 성명문을 내고 "정부는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의 임명을 신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민주당과 일단의 언론들이 김영호 교수의 통일부 장관 임명에 적극적인 반기를 들고 있다"며 "당연한 반응이다.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나라'라는 삐뚤어진 좌익민족주의 사관에 빠진 집단 아닌가! 이런 한심한 사관에 경도된 사람들이 그동안 대한민국을 철저히 농락해 오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일 선동과 압력에 또다시 굴복해 김영호 교수의 통일부 장관 임명을 그르친다면, 이 정부는 앞으로 개혁의 동력을 상실하게 될 것"이라며 "개혁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지지도 멀어질 것이다. 임기 초부터 광우병 선동에 시달린 이명박 정부를 기억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루스포럼은 "김영호 통일부 장관 임명은 북한 인권의 실상을 외면하고 북한의 핵개발을 사실상 지원해 온 잘못된 통일정책을 바로잡는 출발점이자, 북한의 민족적 정당성을 인정하고 있는 좌익민족주의 사관을 탈피하는 '역사 바로 세우기의 상징적 단초'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대학시절 공산사상에 빠졌다가 극복한 그의 인생이 이를 증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대한민국에 중도는 없다. 심각한 위기 상황을 직면한 사람들과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있을 뿐"이라며 "대한민국에 은밀하게 뿌리내린 거짓의 씨앗은 지금도 대한민국의 존립을 위태롭게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좌익민족주의 사관을 지지하는 자들은) 지구상 유일한 노예국가 북한의 김씨 왕조를 감싸돌며 북한 주민들의 궁극적 해방을 막고 있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트루스포럼은 정부에게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의 임명을 신속히 처리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실 통일비서관, 외교부 인권대사를 역임한 국제 정치·통일 정책 분야 전문가"라며 "통일부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어 원칙 있는 대북정책, 일관성 있는 통일 전략을 추진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김 장관 후보자는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보스턴대 국제정치학 석사, 버지니아대 국제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이명박 정부에서 통일비서관과 외교부 인권 대사를 역임했다. 현 정부에서는 지난 2월 통일부 장관 자문기구인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돼 중장기 통일 방안인 '신통일미래구상'을 연구해 왔다.

    김 장관 후보자는 인권 문제로 북한을 압박하고 변화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해 학계에선 대북 강경파로 불린다. 그는 문재인 정부 당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김정은 면전에서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다뤄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