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쪽방주민 위한 '무료 치과진료실' 개소… "'약자와의 동행' 적극 추진"

市, 돈의동서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개소…주3회 자원봉사 의료진 진료 '쪽방주민 실태조사' 결과… 쪽방주민 필요로 하는 의료서비스 1위 '치과'오세훈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모범 사례 돼 다른 영역 진료에도 확대"

입력 2022-12-08 14:15 수정 2022-12-08 14:15

▲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돈의동쪽방상담소에 개소한 '우리동네 구강관리센터'를 방문해 진료를 받는 어르신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경제적 부담 등으로 치과에 가기 어려운 쪽방주민들을 위해 무료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을 전국 최초 개소했다.

8일 시는 종로구 돈의동 쪽방상담소 5층에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를 마련하고 본격 운영을 알리는 개소식을 개최했다. 진료는 지난 1일부터 시작했다.

쪽방주민이 가장 필요로 하는 의료서비스 1위 '치과진료'

치과 진료는 비용도 부담되고 아플까봐 가기 꺼려하는 경우가 많아 수요 대비 접근성이 낮은 의료서비스로 꼽힌다. 

그러나 작년 시가 실시한 쪽방주민 실태조사에 따르면, 쪽방주민들이 실제 가장 필요로 하는 의료서비스는 '치과진료'(32.6%)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시는 지난 10월 「쪽방촌(주민) 지원 종합대책」을 수립해 쪽방주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치과진료사업을 기획했다.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는 쪽방주민을 위한 치과진료에 뜻을 모은 서울시와 우리금융미래재단(이사장 손태승), (사)행동하는의사회(이사장 한동헌)가 협업해 공동 운영한다. 

시는 센터를 위한 장소 제공과 사업 운영을,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인건비와 사업운영 재원을, (사)행동하는의사회는 치과의사 등 진료 인력을 각각 지원한다. 

센터에는 치과진료의자 2대, 파노라마(x-ray) 등 진료에 필요한 전문 장비가 갖춰져 있다. 자원봉사 의료진은 주 3회 센터를 방문해 치과 진료를 실시한다. 

의료진 직접 찾아가는 '방문 구강건강 관리서비스'도

또 내년 1월부터는 의료진이 직접 찾아가는 '방문 구강건강 관리서비스'도 시작한다. 

경제적 부담이나 막연한 두려움 등으로 치과진료를 미뤄왔던 쪽방 주민들에게, 이닦이 등 기본적인 구강건강관리 방법 안내와 불소도포 등 예방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치료가 필요한 경우 센터와 연계하는 활동도 진행할 방침이다. 

시는 우선 돈의동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를 시작하고, 서울시내 5대 쪽방촌 거주자(10월 말 기준 2412명)는 누구든 센터를 통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열린 개소식에 참석해 "가끔 노숙인, 쪽방촌 주민들이 식사하는 곳을 찾는데 대화를 나누다 보면 치아 관리가 잘 되지 않아서 불편을 겪는 분들이 참 많다"며 "앞으로 이게 좋은 모범 사례가 돼 다른 영역 진료에도 확대가 됐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든다"고 말했다.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쪽방주민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의료서비스를 사는 곳에서 가까운 곳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를 전국 최초로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쪽방주민의 생활을 세심하게 살피고, 쪽방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촘촘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